원래 없던 생리통·골반통 생기면서 임신 안되면… 자궁내막증이 원인

    입력 : 2012.03.28 09:07

    불임 일으키는 자궁내막증
    생리혈 만드는 자궁내막 조직, 자궁 밖 난소·방광·복막 등 엉뚱한 곳에 붙어 염증 생겨
    보통 생리통으로 착각… 가임기 여성 7%서 나타나

    3년 전 결혼한 주부 최미경씨(32·서울 강동구)는 결혼 직후부터 임신을 시도했지만 계속 실패했다. 1년 전 산부인과에서 초음파 검사를 받아보니, 자궁 안에 있어야 하는 자궁내막 조직이 난소에 퍼져 혹이 생겨 있었다. 의사는 "자궁내막증이 불임의 원인"이라고 말했다.

    "자궁내막증이 불임 원인 1위"

    자궁내막증은 생리혈을 만들어내는 자궁내막 조직이 난관을 타고 자궁 밖으로 나가 난소·직장·복막·방광 등 엉뚱한 곳에 들러붙어서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제일병원 산부인과 김주명 교수는 "자궁내막증은 가임기 여성의 7%가 갖고 있는 흔한 병이지만, 모르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아 흔히 불임을 유발한다"고 말했다. 제일병원에서 시험관 아기 시술을 받은 불임부부 200쌍을 조사한 결과, 명확한 불임 원인을 발견할 수 없었던 70쌍을 제외한 130쌍 중 자궁내막증이 불임 원인인 부부가 54쌍(41.5%)으로 가장 많았다.

    자궁내막증은 가장 흔한 불임 원인의 하나이다. 복강경 수술로 자궁내막 조직을 제거하는 수술을 하는 장면.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자궁내막이 자궁 밖에 퍼지면 다른 장기의 조직과 유착되는데, 이로 인해 난자가 자궁으로 이동하는 통로인 난관이 막히면 불임이 생긴다. 자궁내막증이 유발한 염증 등으로 난자의 질이 떨어지거나 수정란 착상이 잘 안 돼서 불임이 생기기도 한다.

    수술 후 1년 안에 임신해야

    자궁내막증은 유착 부위에 통증을 일으키는데, 상당수 여성은 생리통이 좀 심한 것으로 착각하고 방치한다. 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서석교 교수는 "원래 없던 생리통·성교통·골반통이 생기면서 임신이 안 되면 자궁내막증을 의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진단은 초음파검사와 혈액검사로 한다. 서석교 교수는 "초음파검사와 혈액검사에서 정상으로 나와도 통증이 심하고 임신이 안 되면 자궁내막증을 의심하고 복강경 검사를 시행하며, 검사 중 자궁내막증으로 확인되면 바로 자궁내막 조직을 제거한다"고 말했다. 자궁내막증이 심하지 않으면 여성호르몬 합성을 억제하는 약물로 치료한다.

    자궁내막증은 치료 1년 후 5~20%, 5년 후에는 40% 정도 재발한다. 김주명 교수는 "자궁내막증이 재발하면 임신이 어려워지므로, 치료받고 나서 1년 안에 임신을 시도해야 한다"며 "1년 내에 대체로 25~40% 정도의 여성이 임신에 성공한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