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속까지 날씬해지는 내장지방 관리법

입력 : 2011.05.11 08:52 / 수정 : 2011.05.11 09:28

내장비만은 살찐 사람만의 문제가 아니다. 깡마르고 늘씬한 슈퍼모델도 내장비만일 수 있다. 내장지방은 여러 질병으로 이어질 수 있어 더욱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몸속까지 날씬하게 만드는 연령대별 내장지방 관리법. 내장비만, 그냥 두면 큰병 된다?

내장지방형 비만은 일반적으로 눈에 보이는 지방보다 더 해로운 지방이다. 내장 주변 림프액의 흐름이 원활하지 않아 지방이 쌓인 경우를 말한다. 내장비만의 원인으로는 잦은 술자리, 과도한 스트레스, 빠른 식사 속도, 적은 운동량, 잦은 밤참, 많은 흡연량 등을 들 수 있다. 내장비만은 제2형 당뇨병, 뇌졸중, 이상지질혈증 등을 야기하므로 내장비만 정도를 파악한 후 운동, 식이조절, 건강기능식품 복용 등 각별한 건강 프로젝트를 통한 관리가 필요하다.

#Mission 1. 20~40대 여성의 아름다운 몸매 관리
식사 전에 항상 두 숟가락을 덜고 식사하는 습관을 갖는다. 식사 후 공복감이 걱정된다면 건강식품 모나비 음료로 허기를 달랜다. 또 생활 속에서 간단하게 실천할 수 있는 운동을 시작한다.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하는 등 일상의 활동량을 늘리면 상당한 칼로리가 소모된다. 이때 모나비의 아싸이베리 음료를 마시면 도움이 된다. 아싸이베리 음료는 항산화 효과가 뛰어날 뿐 아니라, 비타민과 무기질 등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이 골고루 담겨 있다. 많은 에너지 소비로 피로할 때는 평소보다 많이 마시면 좋다.

#Mission 2. 50대 이상 여성의 -10년 뱃살관리
복부비만, ‘나잇살’이라고 간과하지 말자. 나이 들면 피부도 탄력을 잃고 생기가 사라지듯 몸속 세포도 마찬가지다. 복부비만을 줄이고 세포의 산화를 방지하면 신체
나이는 젊어질 수 있다. 자기관리는 마음에서 비롯된다. 50대 이상 여성이라면 필히 자신의 건강을 체크하고 관리한다. ‘모나비 알브이엘 오비엑스’ 프로젝트에 따라 자기관리를 철저히 준비한다. 이와 함께 적당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한다. 절대 무리한 운동을 해서는 안 된다. 특히 골다공증을 비롯해 부인병의 위험에 노출되는 연령대이므로 가볍게 할 수 있는 생활운동을 권장한다. 걷기보다는 자전거타기가 관절에 무리를 덜 준다.

# Mission 3. 30대 이상 남성의 아저씨 탈피
30대 이상 남성들의 전유물로 상징되던 복부비만은 더 이상 인격의 상징이 아니다. 뱃살에 대한 고정관념부터 머릿속에서 지워야 한다. 복부비만은 각종 생활습관병과 대사성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스트레스와 잦은 술자리, 담배로 노출되어 있는 30대 이상 남성들에게 더 큰 위험으로 다가온다. 남성들은 자신의 뱃살을 보며 고민하고 식이요법과 운동을 해도 대부분 작심삼일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모나비 알브이엘 오비엑스’ 프로젝트로 몸에 충분한 영양을 공급하고 전체적으로 몸의 균형을 유지한다.

/ 취재 이미영 헬스조선 기자 lmy@chosun.com
사진 조은선 헬스조선 기자 cityska@chosun.com
제품협찬 모나비코리아
  • Copyright 헬스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