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사와 중학생 성관계’를 통해 바라본 성교육 현실

입력 2010.10.21 08:50

며칠 전 35세 여교사가 담임을 맡은 반의 15세 남중학생과 성관계를 맺은 사건으로 벌집을 쑤셔 놓은 듯 화제가 되었던 적이 있다.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거나 온갖 포털사이트에 주요뉴스로 도배되기도 했다. 사법당국은 동의하에 맺은 성관계이므로 처벌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여자는 성인이어서 불륜으로 치부하더라도, 어떻게 남자 중학생이 성관계를 가질 수 있는지 충격적인 사건이 아닐 수 없다.

‘지금 초등학교 6학년인데 너무 흥분을 해서 여자친구와 성관계를 가졌어요. 질 내 사정은 안했으니 임신은 안 되겠죠?’
‘제가 초등학교 때 처음 성관계를 가졌는데 저는 지금 에이즈에 걸린 건가요? 지금은 중학교 2학년이에요. 너무 고민이 많이 됩니다’
‘초등학교 5학년 수련회 때 여자친구와 성관계를 가졌는데 여자친구한테 연락이 왔어요. 임신을 했다고…’

위의 내용들은 의료상담을 하고 있는 포털사이트에 올라온 상담 내용이다. 이 뿐만 아니라 실로 믿기 어려운 상담내용들이 너무나도 많다. 초등학생이 성관계를 가진 후 임신이 되었다거나 성병 여부에 대해서 문의하는 것은 다반사이고 심지어 초등학생을 둔 부모가 초등학생 자녀의 성관계 사실을 알고 고민을 토로하는 내용까지 있다. ‘설마 내 자식은 아니겠지’ ‘이제 솜털도 안자란 녀석이 뭘 알겠어’라며 상상도 못하던 부모에게는 그야말로 엄청난 충격이 아닐 수 없다.

실태조사결과는 우리에게 더욱더 충격을 가져다준다. ‘2007년 청소년 유해환경 접촉 종합실태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초등학생 때 성 접촉(키스, 애무 등을 포함)의 비율이 무려 58%이고, 더욱 놀라운 것은 초등학교 3학년 이하 때 성 접촉을 했다는 비율도 11.6%로 보고되었다는 사실이다. 또한 질병관리본부 통계에 따르면 조사대상 청소년의 5.1%가 성경험이 있었고, 첫 경험을 한 나이는 평균 14.3세였다고 한다.

초, 중등학생들의 체형이 서구화되고, 2차 성징이 점점 빨라지고 성기의 성장이 급속도로 이루어지고, 초등학생 때 이미 생리를 시작하는 여학생들이 많아졌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미국 앨런 굿매처 연구소의 1981년 보고서는 “10대이면서도 성관계를 갖지 않은 청소년은 예외적인 사람이다. 10명의 남성 중 여덟 명, 10명의 여성 중 일곱 명은 십대 시절에 이미 성관계를 가진 경험이 있다고” 말한다.

동년배 의식이 강한 초, 중등학생들은 이제는 이성친구가 없으면 왕따를 당할 수 있으며 성관계의 체위나 수위를 말하는 것이 아주 일상적인 대화거리가 된 것이다.

이런 신체적 변화와 함께 급격하게 범람하는 인터넷의 잘못된 성지식, 쉽게 접할 수 있는 성인물이 아무런 여과 없이 방영되고 있는 현실이 뒷받침 되어 청소년들은 이제 성관계를 “사랑을 나누는 지고지순한 행위”가 아닌 “쾌락을 추구하는 도구”, “섹스 스포츠”라는 개념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것이다.

초, 중등학생의 성문제가 이렇게 우려되는 이유는 그들이 충족할 정도의 성교육을 받을 수가 없을 뿐더러 동년배나 부모님으로부터 간간히 듣는 단편적인 성지식만으로는 성에 대해 현실적으로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이제 초, 중등학생은 성을 몰라도 된다는 편견에서 부모와 사회 모두 벗어나야 한다. 아이들이 성에 대한 질문을 하면 “아직까지는 몰라도 된다”는 식의 대답은 금물이다. 이런 대답은 아이들의 입을 닫게 만들 뿐이다.

따라서 임신, 성병 등의 후유증에 대한 철저한 개념정립을 교육시킬 필요가 있다. 성병에 감염되었을 때 받을 수 있는 심신의 손상, 임신이 되었을 경우 감당해야 할 고통이 어떤지를 충분히 알려주어야 한다.

이미 미국에서는 '안전한 성(safer sex)'에 대한 TV, 신문을 포함한 언론의 언급이 늘어나고 있다. 혼전 순결의 문제, 섹스를 할 때 콘돔 등의 안전장치를 사용하는 문제, 경솔한 섹스가 초래할 수 있는 결과가 어떤지 등을 언급하는 사례가 많아졌다.

초, 중등학생 자녀들과 성에 대한 대화를 자주 나누길 바란다. 진지하게 고민을 들어주고, 적절한 성지식을 알려주자. 유해환경을 차단하자. 이러한 초, 중등학생 때의 올바른 성 개념의 정립은 이번 30대 여교사와 15세 남중학생의 성관계 같은 일련의 청소년기의 성관련 사건을 방지하는 유일한 대비책이 되어줄 것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