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타식 건강음식 5가지… 집에서 만들어 보세요

입력 2009.11.10 16:28

크레타 사람들이 즐기는 대표적인 건강 음식 5가지의 조리법을 소개한다. 모두 올리브 오일이 들어간다. 크레타산 올리브 오일은 국내 일부 백화점에서 판매한다. 다른 크레타 식재료는 국내에서 구하기 어렵지만, 국산이라도 신선한 재료로 만들면 크레타의 맛과 영양을 집에서 느낄 수 있다. 한국음식연구원 심기현 박사의 도움말로 각 요리의 영양가치도 분석했다.

다코스
다코스

크레타인이 가장 흔히 먹는 음식이다. 아기 손바닥만한 크기의 딱딱한 통곡물 빵인 '팍시마디'에 올리브유를 소주잔 1잔 정도 붓는다. 올리브 오일이 흡수되면서 씹을 수 없을 정도로 딱딱했던 빵이 부드러워진다. 올리브 오일과 통곡물 빵이 만나 고소한 맛을 낸다. 그 위에 익히지 않은 토마토를 네모로 썰어 얹고 페타 치즈를 올린 후 파슬리 등 허브를 쳐서 먹는다. 국내에선 팍시마디를 구할 수 없으므로, 바게트빵 등 다른 딱딱한 빵을 이용하면 된다.

▶올리브 오일은 70% 이상이 필수 지방산인 올레산이다. 올레산은 동맥 경화를 일으키는 나쁜 콜레스테롤(LDL)을 낮추고, 좋은 콜레스테롤(HDL)은 높인다. 올리브 오일을 토마토와 같이 먹으면 체내 흡수율이 높아진다.

돌마데스
돌마데스

포도잎, 호박꽃잎, 양배추 등을 이용한 쌈밥이다. 크레타에서는 포도잎을 가장 많이 쓴다. 한국 입맛에 어울린다. 포도잎을 끓는 물에 데친 뒤 물기를 빼고 식힌 뒤, 양파와 소금을 조금 넣은 뒤 버무린다. 시간이 조금 지난 뒤 물을 조금 넣고 헹궈내고 물기가 없도록 짠다. 밥은 올리브 오일을 충분히 넣고 양파, 당근, 땅콩, 허브, 소금 등으로 버무린다. 김밥 말듯 밥을 포도잎에 얇게 깔고 말아서 접는다. 다시 프라이팬에 올리브 오일 2컵반, 물, 레몬즙을 두른 뒤 포도잎에 말아 놓은 밥을 약한 불로 35~40분간 끓인다. 완성되면 플레인 요구르트에 찍어서 먹는다.

▶포도잎에는 폴리페놀, 호박꽃잎에는 베타카로틴 등 항산화 성분이 많다. 요구르트는 소화·흡수를 촉진하고 변비와 설사를 예방한다.

1 · 2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