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 폐렴주의보 발령

입력 2006.11.15 12:04


올해 어린이 마이코플라스마 폐렴이 예년에 비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서울병원 소아과 안강모 교수팀은 “1995년부터 2003년까지 병원을 찾은 어린이 폐렴 환자 7,778명을 대상으로 한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3년을 주기로 마이코플라스마 폐렴이 유행한다”며 “올해 2006년은 2003년에 이어 폐렴이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1997년 102례(9.6%), 2000년 104례(10.9%), 2003년 174례(18.7%)로 나타나 조사기간인 9년간 3년을 주기로 높은 발생률을 보이고 있다. 또 월별 발생률을 보면 11월 104례(18.1%), 12월 93례(16.2%), 10월 92례(16.0%)로 발병빈도가 높게 나타나 11월, 12월의 발생환자가 전체의 30.7%를 차지하고 있다.

연구팀의 9년간 7,778명 폐렴환아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이중 마이코플라스마 폐렴으로 진단받은 환자는 입원환자 363명, 외래환자 212명으로 총 575명이었다. 이중 남아가 294명, 여아가 281명으로 성비는 1.04:1이었고, 평균연령은 4.49±2.80세로 중앙연령은 4세였다.

마이코플라스마 폐렴은 전체 폐렴 중 10~30% 정도를 차지하는 호흡기 질환으로, 15세 이하 소아 중 5~7세가 48%, 3~4세가 18%, 8~10세가 14~17%로 나타나 3~10세 사이가 80% 이상을 차지해 어린이들에게 주로 발생하고 있다. 마이코플라스마 폐렴의 주증상으로는 심하고 오래 가는 기침과 38도 이상의 발열이다.

이 병원 이상일 교수는 “마이코플라스마 폐렴 예방법은 따로 있지는 않다”며 “호흡분비물을 통해 감염이 이루어지므로 사람이 많이 모이는 혼잡하고 밀집된 환경을 피하고 손씻기 등의 개인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이라고 말했다.

/헬스조선 편집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