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폭음 보다 홀짝홀짝 매일 조금 술 마시는 것이 심방세동 위험 더 높아

언론사

입력 : 2019.10.19 10:01

▲ 습관적인 음주, 심장에는 더 위험 (사진=이미지스톡 제공)
▲ 습관적인 음주, 심장에는 더 위험 (사진=이미지스톡 제공)

이따금 폭음을 하는 것 보다 자주 술을 조금씩 마시는 것이 심방세동 이라는 심박동장애 발병 위험을 더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고대의대 최 종일 교수팀이 'EP Europace study paper'에 발표한 977만6956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 주 당 알콜 섭취가 새로이 발병하는 심방세동의 의미있는 위험인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주 당 섭취한 알콜량 보다 주 당 술을 마시는 횟수가 심방세동 발병의 더 강력한 위험인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매일 술을 마시는 거싱 주 당 두 번 마시는 것 보다 심방세동 발병 위험이 더 높은 것과 연관이 있으며 주 당 한 번 마실 경우에는 이 같은 위험이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 번 많은 양의 술을 폭음하는 것은 심방세동 발병 위험과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술을 조금 마시는 것은 전혀 마시지 않거나 적당히 혹은 많이 마시는 것 보다 심방세동 예방에 더 이로운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결과 술을 전혀 마시지 않거나 적당히 혹은 많이 마시는 사람들이 가볍게 조금 마시는 사람들 보다 심방세동 발병 위험이 각각 8.6%, 7.7%, 21.5%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술을 자주 마시지 않는 것이 심방세동 예방에 특히 중요하며 무엇 보다 주 당 술을 마시는 횟수와 양을 모두 줄이는 것이 좋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신현정 기자 choice0510@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