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살고 싶으면 근력 보다 근 파워 키워야

언론사

입력 : 2019.04.22 08:52

▲ 근 파워(muscle power)를 늘리는 것은 수명 연장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스톡)
▲ 근 파워(muscle power)를 늘리는 것은 수명 연장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스톡)

근력(muscle strength)을 키우는 것이 건강에 이로운 반면 근 파워(muscle power)를 늘리는 것은 수명 연장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력이란 한 근육이 길이를 바꾸지 않고 낼 수 있는 최대 장력을 말하는 반면 근 파워는 가능한 얼마나 빨리 큰 힘을 내는지를 나타낸다.

22일 브라질 xercise Medicine Clinic 연구팀이 지난 주 리스본에서 열린 유럽순환기학회에 발표한 41-85세 연령의 3878 명을 대상으로 평균 6.5년간 진행한 연구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연구기간중 247명의 남성과 75명의 여성이 사망한 가운데 연구결과 성별 대비 중간 이상 근 파워를 가진 사람들이 더 낮은 근 파워를 가진 사람들 보다 생존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근 파워가 상위 25%인 사람들이 하위 25%인 사람들 보다 연구기간중 사망 위험이 10-13배 낮고 상위 50%인 사람도 하위 50%인 사람 보다 4-5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 연구들에서 근력을 높이는 것의 기대수명과 연관된 이로움에 대해 조사한 바 있지만 이번 연구는 근 파워와 기대수명간 연관성을 살핀 최초의 연구이다.

연구팀은 "추가 연구를 통해 암이나 심혈관질환에 의한 사망과 근 파워간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를 규명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고동현 기자 august@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