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인천공항에 장애인 카페 ‘Sweet Air’ 오픈

언론사

입력 : 2018.12.07 16:22

▲장애인 카페 ‘Sweet Air’ (사진= SPC그룹 제공)
▲장애인 카페 ‘Sweet Air’ (사진= SPC그룹 제공)

SPC그룹과 푸르메재단,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 ‘스윗에어 바이 행복한베이커리&카페(이하 스윗에어)’를 오픈했다고 7일 밝혔다.

스윗에어는 SPC그룹과 푸르메재단이 장애인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2012년부터 함께 운영하고 있는 ‘행복한 베이커리&카페’의 8번째 매장으로, 인천국제공항 식음료 컨세션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SPC그룹이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함께 장애인의 일자리 창출과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스윗에어는 장애인 지원 전문 공익재단인 푸르메재단이 운영을 맡아 5명의 발달장애인 바리스타가 근무할 예정이다.

스윗에어는 인천공항 제2터미널 1층 랜드사이드 구역에 자리잡았다. 기존 ‘행복한 베이커리&카페’의 운영방식을 그대로 적용해, 장애인 바리스타가 직접 음료를 제조하고 판매하며, 장애인 작업장에서 생산한 쿠키류도 판매한다. 또한 스윗에어에서는 SPC그룹의 떡 브랜드 ‘빚은’과 협력해 이용객들에게 우리 떡과 전통차도 선보일 예정이다.

스윗에어에서 일하게 된 장애인 바리스타 이장규(26세, 남) 군은 “여행을 좋아하는데 여행객들에게 서비스를 할 수 있는 공항에서 일을 하게 된 것이 기쁘다”며, “맛있는 커피를 만들어 손님들에게 행복을 선물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SPC그룹 관계자는 “세계로 통하는 관문인 인천공항에서 장애인들이 꿈을 펼칠 수 있는 일터를 마련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장애인을 지원하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 junsoo@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