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닉스진, 다발골수종 임상 1상 결과 美 의학협회지 게재

언론사

입력 : 2018.08.16 14:22

바이오닉스진의 난치성 암 백신 임상 결과가 세계 최고 권위의 의학저널에 게재됐다. 온코펩이 개발 중인 백신이 향후 난치성 암 치료에 획기적 발전을 가져올 것이란 의학계의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상업화 성공 가능성도 한층 높아졌다.

바이오닉스진은 최대주주로 있는 미국 항암백신 개발기업 온코펩의 다발골수종 백신 ‘PVX-410’의 임상 1상 결과가 미국의학협회지 (JAMA - Journal of American Medical Association)에 게재됐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2016년 미국에서 초기 다발골수종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 완료된 이 연구는, 2주 간격으로 총 6회 PVX-410의 단독, 병용 투여로 진행됐으며 그 이후 12개월간의 추적 시험이 이뤄졌다.

PVX-410 단독 투여시 90% 이상의 높은 면역 반응이 관찰됐고, 셀진(Celgene)의 다발골수종 치료제 레블리미드(성분명: 레날리도마이드)와의 병용 투여시 모두에게서 면역 반응이 관찰됐다. 특히 상당 부분의 환자는 12개월 추적 시험에서 질병이 진행되지 않음을 추가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한일주 바이오닉스진 대표는 “JAMA에 PVX-410의 임상 결과가 게재됐다는 것은 난치성 암이라고 불리는 다발골수종 치료에 PVX-410의 사용이 안전하며, 면역 반응에도 유의미한 효능 결과를 확인했다는 점을 미국의학협회로부터 인정받은 것”이라며 “미국 현지의 온코펩에는 다수의 글로벌 제약회사들이 이번 임상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어 조기 라이센스아웃(L/O)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게재된 임상 1상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 1월 임상 2상이 진행될 예정이며, 그 밖에도 지난 8월 6일(현지 시간) 다발골수종 치료를 위한 신규 파이프라인 임상 1상을 진행하는 등 다방면에서 PVX-410의 효과를 입증하겠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지용준 기자 yjun89@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