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 최인주 전임의, 젊은 연구자상 수상

6월 28일 일본에서 열린 한일 헬리코박터 공동학회에서 수상

언론사

입력 : 2018.07.13 15:02

    ▲ 경희대병원 최인주 전임의(사진 좌)와 장영운 교수

경희대병원(병원장 김건식) 소화기내과 최인주 전임의(지도교수 장영운)가 6월 28일부터 양일 간 일본 오이타에서 개최된 제15회 한일 헬리코박터 공동학회에서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

이 날 최인주 전임의가 발표한 연구 주제는 '표준 3제 요법에 유산균 또는 브로콜리 추출물 추가 치료가 헬리코박터 제균에 미치는 영향'이다.

1차 제균 치료의 대안으로 기존의 치료제에 유산균 또는 브로콜리에서 추출한 설포라판을 추가했을 때, 제균율 변화와 부작용 감소 여부를 알아본 연구다. 연구결과, 큰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4제 요법(2차 제균 치료법)이 필요함을 시사했다. 

최인주 전임의는 "헬리코박터균은 폐암의 담배처럼 위암의 주요 유발 요인으로 조기발견과 제균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1차 제균 치료의 대안이 필요한 상황에서 이번 연구는 다양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뜻깊은 기회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장영운 교수팀은 헬리코박터균에 대한 기초 및 임상 연구를 끊임없이 진행하고 있으며, 암 분야의 세계적 권위지 BMC Cancer 등 국내외 학술지에 지속적으로 성과를 발표하고 있다.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sunjaepark@monews.co.kr

  • * Copyright ⓒ 메디칼업저버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