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지놈, 신임 대표에 기창석 교수 내정

유전자 진단분야 및 R&D 역량 강화 차원 영입

언론사

입력 : 2018.06.01 16:31

GC녹십자의 유전체분석 부문 자회사인 GC녹십자지놈은 1일 신임 대표이사로 기창석(50세) 전 성균관대 교수를 내정했다고 밝혔다.

기창석 내정자는 서울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를 취득한 후 최근까지 성균관대 의과대학 삼성서울병원 교수로 근무했다.

회사 측은 유전자 진단분야 및 R&D 역량을 강화를 위해 기창석 교수를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기창석 내정자는 “차세대 유전체 진단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유전체 검사를 개발, 서비스 해 정밀의학을 구현하고 인류의 건강한 삶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GC녹십자지놈은 이달 8일 임시주총 및 이사회를 열어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할 계획이다.


팜뉴스 이헌구 hglee@pharmnews.co.kr

  • * Copyright ⓒ 팜뉴스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