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라돈’ 침대 소비자 폐암발생 조사해야”

언론사

입력 : 2018.05.25 16:41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라돈' 성분이 검출된 매트리스 사용자에 대해 폐암 발병 여부를 모니터링하라고 정부에 요구하고 나섰다.

의협은 25일 `유명브랜드 침대의 라돈 검출에 대한 대한의사협회 입장`의 기자회견문을 통해 현 시점에서 모나자이트를 비롯한 음이온 함유 제품 및 라돈을 방출할 수 있는 소비제품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의협은 "라돈은 암석, 흙 등 자연계에 존재하는 천연 방사성 물질로서, 일반적으로 토양으로부터 건물 바닥이나 갈라진 벽 틈을 통하여 실내생활공간에 유입될 수 있으며, 시멘트와 같은 건축 재료 중에 함유될 수 있다"며 "생활공간에서 라돈은 기체 상태로 존재하며, 인체에 노출되어 폐암을 유발할 수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라돈과 폐암과의 관계를 인정해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실내공기 중 라돈의 노출과 그로 인한 발암 위험성에 대한 우려에 따라 실내공기질 관리법에서는 관리대상 물질로 라돈을 명시하고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며 "그러나 생활용품에서의 라돈 함유 기준 및 인체노출 저감 방안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뚜렷한 제도적 장치가 없는 것이 이번 사태의 배경이라고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습기살균제 참사 이후, 정부는 인체 유해성이 높은 생활화학제품의 목록을 작성하고 이를 중심으로 제도적 관리를 강화하였다고 하지만 제도의 테두리 안에서 담지 못했던 생활제품에서 또 한번 중요한 국민건강 문제가 발생했다"며 "근원적으로 우리 사회를 안전한 사회로 만들어가는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의협은 "(소비자들의) 유해물질에 대한 일차적 건강 보호에 실패했다면, 지금이라도 추가적인 건강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다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며 "라돈이 함유된 침대를 사용하였던 소비자들의 폐암 발병 여부를 확인하고, 향후 이들의 폐암 발병 위험성에 대한 모니터링을 수행해 신속한 피해자 파악과 라돈 노출수준에 대한 파악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헬스코리아뉴스 박수현 기자 admin@hkn24.com

  • * Copyright ⓒ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