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정보시스템, 중소병원 부담 줄이는 형태 찾아야

개방과 공유 가능한 표준화된 오픈소스 EMR 필요성 등 방안 제기
환자중심 정보통합 시스템으로 비용 절감과 효율화 높여야 주장도

언론사

입력 : 2018.04.13 06:51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병원 정보화 미래의 핵심인 병원정보시스템(HIS) 구축이 중소병원에도 정상적으로 정착되기 위해서는 날이 갈수록 증가하는 복잡도와 비용 부담 등을 줄이는 형태를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거세다.

병원정보시스템은 새로운 기능이 추가될 때마다 스마트한 통합을 이루지 못하고 개별적으로 무질서도만 증가시키는 원인이 중소병원의 경영난과 무관하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그 방법론에 대해서는 다소 차이를 보이고 있는 전문가들이다.

(왼쪽부터) 김주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정보의학실 교수, 김종덕 보건복지부 의료정보정책과 사무관, 허준 명지성모병원 원장, 강성홍 대한의무기록협회 회장, 박용래 강북삼성병원 정보전략실 실장.
(왼쪽부터) 김주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정보의학실 교수, 김종덕 보건복지부 의료정보정책과 사무관, 허준 명지성모병원 원장, 강성홍 대한의무기록협회 회장, 박용래 강북삼성병원 정보전략실 실장.

이 같은 다양한 의견은 지난 12일 서울드래곤시티 아코르-앰버서더 서울용산 콤플렉스에서 `4차 산업혁명, 병원의 미래`를 주제로 개최된 `2018 Korea Healthcare Congress(2018 KHC)`의 두 번 째 포럼인 `병원정보시스템 구축과 운영의 현황과 전망`에 참석한 토론자들을 통해 제기됐다.

우선 허준 명지성모병원 원장은 의료정보화는 대형병원보다 중소병원에 더욱 필요한 시스템이나 장점보다 단점이 많다는 점을 지적했다.

허준 원장은 "중소병원 입장에 HIS를 바라볼 때 난감한 것들이 한 둘이 아니다"며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등이 고가이고 EMR, OCS 등을 통합해야 한다고 하지만 정부의 지원이 어느 정도 이뤄질지 불안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도덕적 해이로 인한 악용과 정부가 센터 형태로 관리할 경우 해킹에 항상 노출될 수 있는 위험성 등도 지적한 허준 원장이다.

허 원장은 "미국에서 HIS 해킹으로 인한 손실액이 매년 7조에 이른다는 보고도 있다"며 "더 큰 문제는 병원간의 교류 활성화가 표준화의 핵심인데 병원별로 너무 다른 기준"이라고 말했다.

대한의무기록협회 강성홍 회장은 개방과 공유를 기반으로 한 `오픈소스 EMR` 도입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전했다.

강성홍 회장은 "정보를 많이 가진 사람이 부를 축적하는 시대에서 병원도 정보를 잘 관리하는 곳과 그렇지 않은 병원의 환자 치료에서의 질적 수준이 크게 차이가 난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병원 정보에서도 개방과 공유의 개념을 도입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즉, 정부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오픈소스 클라우딩 EMR을 개발해 제공하고 그대로 사용하거나 추가로 기능을 바꾸는 것은 병원의 선택에 맡겨야 한다는 것이다.

플로어에서 토론을 듣던 대한병원협회 홍정용 회장 또한 경영난에 허덕이는 중소병원은 HIS구축에 투자할 여력이 없는 경우가 많아 정부의 표준화 작업으로 지원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정용 회장은 "표준화가 된 이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실시간으로 들여다보는 것이 싫다는 얘기도 있다"며 "하지만 표준화가 두려우면 그 두려운 진료 행위를 하지 않으면 되는 것일 뿐, 중소병원이 병원정보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오픈소스 센터화 밖에 없다"고 피력했다.

표준화에 대한 의료기관들의 우려와 이들이 갖고 있는 데이터를 공개할지 의문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김주한 서울의대 정보의학실 교수
김주한 서울의대 정보의학실 교수

강북삼성병원 정보전략실 박용래 실장은 "각 병원들이 갖고 있는 데이터를 공개하기 꺼려하면 필요한 데이터 값만 따올 수 있는 분산법도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다"며 "대형병원과 중소병원 가릴 것 없이 청구 데이터 형성이 진정한 HIS 데이터인지를 진지하게 생각해봐야 할 때"라고 조언했다.

한편, 토론에 앞서 발제를 맡은 서울의대 정보의학실 김주한 교수는 병원 중심으로 시스템을 구축하려 한다면 많은 비용이 투입되는 만큼 환자중심 정보통합 시스템으로 비용 절감과 효율화를 높여야 한다는 제언을 건네 주목됐다.

김주한 교수는 "스마트폰은 현재까지의 모든 컴퓨터 장치 중 가장 완벽한 개인화가 이루어진 장비로 지극히 개인적인 장비"라며 "민감한 개인 빅데이터를 구성하는 개인 진료기록, 라이프로그, 유전체 정보 등을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이어 "환자 중심 데이터를 통합하고 관리하는 것이 미래 부가가치 창출에 더욱 근접하다"며 "가벼운 구조로 가야 큰 비용이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의학신문 의학신문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 * Copyright ⓒ 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