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흡입술, 부기 무서워 망설여진다면

지방흡입 이야기

365mc 영등포점/소재용 원장

지방흡입 수술 날짜를 고를 때 이래저래 고민에 빠지는 사람들이 많다. 수술을 받고 나면 수술 부위가 퉁퉁 부어 사람들 앞에 서지 못할까 하는 걱정이다. 특히 바쁜 회사원들의 경우, 수술 후 바로 출근이 가능할지 고민을 털어놓고는 한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출근 날 아침에 퉁퉁 부어 남들에게 민망한 사태는 거의 발생하지 않으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지방흡입 수술 후 몸이 아주 붓지 않는다고 하면 거짓말이지만 지레 겁먹을 필요도 없다. 거의 몸이 붓지 않는 사람도 있을 만큼 부기에 대한 개인차가 존재한다. 부기를 논할 때 꼭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있다. 복부, 팔, 허벅지에서 지방을 빼면 그만큼은 사이즈가 줄어든다.

그럼에도 지방흡입 후 얼마간 사이즈가 줄었음을 느끼기 어려운 이유는 바로 부기 때문이다. 사이즈가 줄었지만 수술 부위 역시 부어서 티가 나지 않는 것이다. 그렇다고 수술 전보다 눈에 띄게 사이즈가 커지지는 않는다. 복부와 팔은 붓더라도 수술 당일에는 수술 전과 비슷하거나 살짝 붓는 정도에 불과하다. 복부와 다르게 허벅지의 경우는 조금 다른데, 수술 전과 비슷하거나 1~2cm 정도 사이즈가 커질 수도 있다. 그래도 대부분 원래 입던 바지를 못 입을 정도는 아니다.

몸이 붓는 이유는 다양하다. 간, 신장, 심장, 갑상선 등이 좋지 않아서 몸이 부을 수 있고, 혈액순환과 신진대사가 잘 이루어지지 않을 때도 부기가 발생한다. 어떤 이유이든 몸이 붓는 것은 불필요한 수분이 체외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몸 속에 정체되어 생기는 현상이다.

지방흡입 시 몸이 붓는 이유는 일반적으로 수술 부위에 투메슨트 용액을 주입하기 때문이다. 수술하는 동안 주입했던 용액 절반 정도는 지방과 함께 빠져 나오지만 나머지는 수술 후에도 몸에 남아있어 이후 땀이나 소변과 함께 자연스럽게 배출된다.

부기를 빨리 없애고 싶다면 많이 움직이자. 수술 후에는 아무래도 평소보다 몸이 불편하겠지만 가능하면 수술 당일부터 움직이는 것이 좋다. 많이 움직이면 혈액순환이 활발해져 투메슨트 용액이 빨리 흡수된다. 수술한 부위에 집중적으로 고여있던 용액이 몸 전체로 빠르게 흡수되니 그만큼 덜 붓는다.

좀 더 빠르게 없애고 싶다면 비만시술인 고주파테라피를 추천한다. 고주파테라피는 신체에 약한 전류를 보내 지방 층의 온도를 증가시키고 열 자극에 의해 지방분해를 촉진시키는 시술방법이다. 조직의 온도 상승으로 혈관을 확장시켜 혈액순환과 림프순환을 개선시켜 하체 부종나 수술 부종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이전
    이전 칼럼이 없습니다.
  • 다음
    다음 칼럼이 없습니다.

지방흡입 이야기

지방흡입과 전후 관리법에 대한 이야기

학력 및 약력
365mc 비만연구소 상임이사
현 대한지방흡입학회 상임이사
가정의학과 전문의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방송 및 저술 활동
<방송>
2008 아리랑TV <기부문화-칼로리♡나눔 캠페인 편> 출연

<저서>
식이요법 도서 <신나게 먹고 10kg 빼기> 공동저자
다이어트 도서 <여우들의 S라인 시크릿 노하우> 공동저자
신개념 비만시술 도서 <잘빠졌다 LAMS> 공동저자
  • Copyright HEALTHCHOSUN.COM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