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에 그을린 피부, 미백제품 기초가 중요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서동혜 원장

연일 폭염주의보가 내려지고 있다. 여름의 절정 8월이 되니 햇빛은 더욱 강렬해졌다. 이럴 때 피부는 태양에 그을리고 아스팔트에서 올라오는 열기에 지쳐 칙칙해지기 마련이다. 야외활동이 많으면 자외선으로 인해 피부 톤이 더 어두워진다. 빛나고 맑은 안색(顔色)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우리나라 여성들은 이럴 때 미백에 대한 욕구가 더 커진다.

햇빛에 피부가 검게 타는 것은 멜라닌 색소 때문이다. 피부가 장시간 자외선에 노출되면 인체 내 멜라닌 색소 분비가 촉진된다. 피부 입장에서는 자외선이 피부 세포 깊숙한 진피까지 들어오지 못하게 막아 피부 노화를 방지하는 일종의 차단막이 필요한 것이다. 멜라닌 색소는 자외선에 의해 증가하거나 감소되는데, 방치하면 기미 등 색소침착 질환의 형태로 피부 표면에 남을 수도 있다.

이렇게 피부가 칙칙해지고 기미, 잡티가 생겼을 때 이를 되돌리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따라서 미백 관리는 끈질기고 꼼꼼한 관리가 동반되어야 한다. 가장 현명한 방법은 역시 홈케어(home care)를 성실하게 하는 것. 다시 말해 자외선과 열기에 예민해진 피부 상태를 즉시 확인하고 곧바로 대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런 의미에서 무엇보다 기초 화장품에 신경 써야 한다.

우선 미백 제품을 잘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시중에 다양한 화이트닝 제품이 나와 있지만, 식약처로부터 미백 기능성을 인증받은 제품인지 여부를 확인하고 구매해야 한다. 필자는 요즘 같은 날씨에 화장품만으로 만족스러운 미백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매일 피부에 신경을 써야 한다면, 어차피 기초 제품을 바를 거라면 미백성분이 포함된 것을 선택하기를 권한다.

그다음에는 성분을 잘 살펴봐야 한다. 최근 출시된 화장품들은 자외선에 대한 피부 방어력을 키우면서 미백 성분이 포함되어 있어 여름철에 사용하기 적절하다. 대표적인 성분은 비타민 C, 알부틴, 레티놀, 감초 추출물, 나이아신아마이드, 레티놀이다. 이런 성분은 피부에서 멜라닌 색소의 생성을 억제하거나 각질층에서 생긴 멜라닌 색소를 탈락시키는 기능을 한다. 뜨거운 자외선에 자극받아 생성되는 멜라닌을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기 때문에 야외활동이 많았던 날이나 휴가 후 곧바로 이런 제품을 바르는 것이 좋다.

그런데 화이트닝 화장품 사용 시 주의할 점이 있다. 비타민C 성분의 화장품은 아침에 바르는 것이 낫다. 일상생활 중 발생하는 활성산소를 제거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레티놀 성분은 빛에 노출되면 불안정하기 때문에 저녁에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화장품을 바른 후 피부 재생이 활발한 밤 10시부터 새벽 2시까지는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

만약 더 빠르고 확실한효과를 원한다면 제품을 꾸준히 바르면서 미백 관리도 병행하면 상승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피부과에서 전문적인 관리를 받는 것도 좋고, 미백에 도움 되는 비타민C가 풍부한 제철 과일과 채소를 섭취하는 것도 방법이다. 스트레스를 받거나 잠이 부족하면 피부가 칙칙해 보일 수 있으므로 피로를 최소화하는 것도 필요하다.

끝으로 맑고 투명한 피부를 원한다면 부지런해야 한다고 말하고 싶다. 앞서 말한 바와 같이 화이트닝은 생각보다 긴 여정이다. 찬바람이 부는 겨울에는 '백설공주' 같은 피부를 기대하며 오늘부터라도 미백관리를 시작하자.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건강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화장품 사용 노하우 공개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피부과 전문의, 의학박사
국무총리 표창 수상
대한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레이저학회 정회원
미국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레이저학회 정회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