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차단제 똑 부러지게 사용하는 법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서동혜 원장

여름 피부는 자외선과 전쟁을 치러야 한다. 그만큼 자외선 차단제가 중요하다. 최근에는 다양한 성분의 크림 형태 뿐 아니라 스틱이나 스프레이 등 소비자들이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형의 자외선 차단제가 나와고 있다.  이런 제품들은 과연 자외선을 제대로 차단할 수 있을까?

얼마 전 필자의 눈을 사로잡는 뉴스가 있었다. 바로 자외선차단제의 효과 실험 결과다. 뉴스에 따르면 자외선 차단 효과는 크림, 스틱, 스프레이 순으로 컸다.

사실 자외선 차단 지수가 동일하다면 제형 별로 자외선 차단력에 큰 차이가 있는 것은 아니다. 활용도와 편리성을 고려해 선택하면 된다. 실험에서 자외선 차단 효과가 제형에 따라 차이가 난 것은 적정량을 바르지 않아서다. 효과를 제대로 얻고 싶다면 어떤 형태의 제품을 사용하던지 상관없이 적정량을 써야 한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자외선 차단제 권고량은 2㎎/㎠으로, 여성 얼굴의 경우 대추 한알 정도의 분량을 골고루 꼼꼼히 바르면 권고량이 충족된다.

가장 많이 사용되며 차단 효과가 뛰어난 크림 타입은 질감에 따라 종류가 또 나뉘는데, 열심히 바르는 성격이 아니라면 로션 제형이 잘 발라지고 사용이 편리하다. 번들거림이 싫다면 메트한 로션이나 크림을 쓰는 것이 낫다. 자외선 차단제는 적정량을 바르는 것이 중요한데, 크림이나 로션 형태의 자외선차단제를 2㎎/㎠ 바르려면 손가락 한마디 정도 또는 500원 짜리 동전 크기로 짜 얼굴과 목, 귀 부분까지 바르고 잘 흡수시켜줘야 한다. 크림이나 로션 형태는 땀에 잘 지워질 수 있으므로 수시로 덧발라야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최근 인기가 있는 스틱형 자외선 차단제는 수분기가 없어 물과 땀에 대한 저항력이 좋고 피부에 밀착이 잘 되는 편이다. 하지만 한 번 쓱 지나가듯 바르면 얇게 펼쳐질 뿐이다. 따라서 위에 소개한 적정량을 바르려면 정성스레 여러 번 발라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피부 굴곡에 고르게 바르기 어려운 제형이기도 하다. 따라서 스틱형을 단독으로 사용하기 보다 크림형과 병행해 사용해야 얼굴의 굴곡진 부분까지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다. 휴대가 편리하기 때문에 점과 잡티가 잘 생기는 이마와 뺨에 덧바르는 용으로 사용하는 것이 낫다.

마지막으로 스프레이형은 넓은 면적을 빠르게 바를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다른 제형에 비해 입자가 얇고 한 번 바를 경우 피부에 도달하는 양이 매우 적기 때문에 수시로 덧발라 줘야 한다. 분사할 때 공기 중으로 날아 가는 양이 많고 굴곡진 피부에 균일하게 도포가 되지 않을 수 있다. 사실상 얼굴에는 분사 시 흡입될 수 있어 사용하지 않는게 좋다. 팔이나 다리 등 몸 위주로 사용하는 것이 현명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권고에 따르면 여름철 실내에서는 SPF10 전후, PA+ 제품을 사용하면 되고, 외출 등 간단한 실외 활동에는 SPF10~30, PA++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스포츠 등 야외 활동에는 SPF30, PA++ 이상을 쓰고, 해수욕 등으로 장시간 강한 자외선에 노출되는 경우에는 SPF50+, PA+++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충분한 양을 바르지 않는다면 항상 SPF30 이상,  PA+++인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차라리 나을 수 있다.

자신의 사용 목적에 맞게 알맞은 자외선 차단 지수와 제형의 제품을 선택해 올바르게 바른다면,  여름철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지킬 수 있을 것이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건강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화장품 사용 노하우 공개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피부과 전문의, 의학박사
국무총리 표창 수상
대한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레이저학회 정회원
미국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레이저학회 정회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