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포티(Young 40)의 노안, SNS로 해결 가능

눈이 즐거워지는 아이(EYE) 페스티벌

아이러브안과/박영순 원장

요즘 40대(代)는 예전 40대 같지 않다. 아줌마, 아저씨 소리를 들으며 기성세대로 사는 세대가아니다. 20, 30대처럼 모아둔 돈으로 세계여행을 떠나기도 하고 자기가 좋아하는 것을 즐기고 소비할 줄 아는 세대다. 이런 40대에게 ‘영포티(Young 40)’라는 이름이 붙기도 한다. 그런데 이들에게도 남몰래 속앓이를 하는 게 있다. 40대 중반부터 나타나는 눈의 노화, 노안이다.

노안은 우리 눈의 수정체가 노화해 가까이 있는 글씨나 사물이 잘 보이지 않는 질환이다. 40대 중반이면 누구나 겪는다. 건강한 수정체는 가까운 곳을 볼 때 점점 두꺼워지고 먼 곳을 볼 때는 얇아지면서 망막에 선명한 상이 맺히도록 빛의 초점을 조절한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 투명하고 말랑말랑했던 수정체가 뿌옇고 딱딱해진다. 또한 수정체를 두껍게 만드는 조절 근육이 쇠퇴해 가까운 물체가 선명하게 보이지 않는다.

노안의 대표적인 증상은 가까운 거리의 사물이 잘 보이지 않는 것이지만, 때로 통증을 동반하기도 한다. 침침한 눈으로 억지로 가까운 것을 보려고 하면 눈에 압박감과 이물감이 들고 두통이 생기는 등 안정피로(眼睛疲勞)를 겪게 된다. 심하면 오심, 구토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일상생활의 불편함도 크다. 약을 구분하지 못해 잘못 먹기도 하고 발을 헛디디고 넘어져 부상을 당하기도 한다.

‘영 포티’의 삶을 방해하는 노안은 노화에 의해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질병이기 때문에 완전히 막을 수는 없다. 하지만 ‘S.N.S’를 기억하면 노안을 늦출 수 있다. 과도한 자외선은 수정체의 변성을 촉진하므로 선글라스(Sunglass)를 착용해 자외선을 차단한다. 녹황색 채소와 블루베리, 라즈베리 등의 베리류를 섭취해 눈에 좋은 루테인과 안토시아닌 등의 영양소(Nutrition)를 챙긴다. 마지막으로 눈의 피로를 푸는 안구 스트레칭(Stretching)을 틈틈이 하면 눈 건강을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다.

미처 노안을 예방하지 못한 사람들은 돋보기로 시력을 교정한다. 하지만 돋보기는 쓰고 벗기 불편할 뿐 아니라 나이 들어 보이고 고루한 이미지를 주기 때문에 영포티 세대들에겐 기피 대상이다. 대신 최신 다초점인공수정체(조절성인공수정체) 삽입술로 노안을 해결하는 방법이 있다.

퇴화한 수정체 대신 근거리, 중간거리, 원거리를 동시에 볼 수 있는 특수렌즈(다초점인공수정체/조절성인공수정체)를 삽입해 노안은 물론 백내장까지 반영구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 다만 당뇨병에 의한 망막 출혈이나 황반변성이 있을 경우 수술이 어려우므로 철저한 사전검사가 필요하다. 또한 노안수술은 정밀한 기술을 요하므로 경험이 풍부한 노안 전문의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

/기고자 : 아이러브안과 박영순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눈이 즐거워지는 아이(EYE) 페스티벌

건강한 눈으로 환한 세상을 전하는 박영순 원장의 눈 사랑 이야기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성균관대학교 삼성의료원 외래교수
서울의료원 안과 과장
국제노안연구소 소장
대한안과학회 정회원
대한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유럽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열린의사회 단장 역임
현) 아이러브의원 대표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