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조한 가을 피부, 촉촉한 물광피부로 만드는 법

정원순 원장의 '빛나는 피부 레시피'

연세스타피부과/정원순 원장

높고 푸른 가을 하늘은 바라보기만 해도 가슴이 시원하다. 가을 하늘이 새파란 까닭은 여름보다 작아진 대기 중의 수증기가 파란빛을 더 많이 산란하기 때문이다. 건조한 가을의 공기는 아름다운 하늘색을 만들지만 동시에 아름다운 피부를 해치는 주범이기도 하다. 피부의 수분이 건조한 대기로 증발할수록 피부는 갈라지고 거칠어진다. 이런 현상이 지속되면 피부 보호막이 파괴돼 주름, 건선, 피부 트러블로 번지기 십상이다.

가을부터 겨울까지 가장 많이 생기는 피부 질환은 피부건조증이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피부가 간지러우면 긁고 말지 치료해야 할 질병인 것을 모르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특히 팔 다리에 하얗게 일어나는 각질을 보고 때인 줄로 착각하여 증상을 악화시킨다. 수분 부족으로 일어난 각질을 때밀이 수건으로 밀다 보면 오히려 피부에 생채기가 나고 자칫 흉터가 생길 수도 있다. 각질을 벗겨내지말고 분을 충분히 공급해 진정시키는 것이 좋다.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다. 샤워와 세안 후 보습제를 바르는 것이 그 첫 번째다. 몸에 물이 닿으며 피부에 공급된 수분은 다시 물기가 마를 때 피부 속 수분을 끌어들여 증발한다. 입술에 침을 바르면 더욱 입술이 건조해지는 이유가 이 때문이다. 샤워 후 몸에 남아있는 수분을 가두기 위해서는 몸의 물기를 닦자마자 바로 보습제를 발라야 한다. 샤워 부스 안에 보습제를 두고 샤워가 끝나고 수증기가 있는 공간에서 보습제를 발라 피부의 수분 증발을 억제하는 것이 좋다. 이때 바디 로션과 바디 오일을 1대 1로 섞어 바르면 보습효과가 두 배가 된다.

 두 번째 방법은 피부 수분을 채우고 가두는 영양소를 섭취하는 것이다. 비타민 A는 피부와 점막을 만들고 유지하는 데 필요한 영양소다. 비타민 A가 충분해야 피부를 적당한 두께로 유지해 촉촉하고 탄력 있는 피부를 만들 수 있다. 비타민 A는 체내에서 합성이 되지 않아 호박, 당근, 사과, 살구 같은 녹황색 채소를 통해 섭취해야 한다. 몸 전체의 수분 증가에 도움이 되는 또 다른 영양소는 히알루론산이다. 히알루론산은 자기 무게의 300~1000배에 달하는 수분을 끌어들이는 성분으로, 28일 이상 꾸준히 섭취하면 피부 속부터 겉까지 탄탄하게 차오른 수분을 느낄 수 있다.

한달 이상 기다리지 않고 즉시 보습 효과를 보고 싶다면 피부과 시술을 받으면 된다. 넥시스는 일렉트로포레이션(전기천공) 요법으로, 아미노산 고분자인 감마폴리글루탐산(rPGA)을 피부속으로 침투시키는 장비이다. 기존의 물광 주사가 바늘을 이용해 멍이나 붓기, 붉은기가 있었다면 넥시스는 선택적이고 특수한 전류를 활용하므로 통증과 일상생활의 지장이 없다.

감마폴리글루탐산은 청국장이나 낫또 등에서 바실러를 이용해 발효, 추출한 성분으로, 피부 천연보습인자의 증가가 함께 피부에 적절한 산도를 유지해줌으로써 매끄러움과 탄탄함을 강화시켜 준다. 피부에 침투되면 자신의 5000배 이상 수분을 끌어당겨 촉촉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가을을 타는 것은 비단 헛헛한 마음뿐만 아니라 건조한 피부도 마찬가지이다. 앞서 말한 방법들로 피부에 수분을 보충하고 따뜻한 차 한잔과 좋은 책으로 마음을 달래보는 것은 어떨까?

/기고자 : 연세스타피부과 정원순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정원순 원장의 '빛나는 피부 레시피'

- 환자들을 많이 하는 피부 고민과 질환 궁금증 해소,
- 건강한 피부를 위해 기억해야 할 꿀팁 제공
- 최신 피부 관리 및 치료 트렌드 소개

- 현 연세스타피부과 원장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약리학 석사
- 대한피부과학회 회원
- 대한의학레이저학회 회원
- 대한피부과의사회 회원
- 대한피부과 백박증학회 회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