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 압박골절, 골다공증 환자가 더 위험

건강을 지키는 '김영수병원'의 건강한 칼럼

김영수병원/김영수 병원장

며칠 전 85세 할머니가 화장실 앞에서 넘어진 뒤 등과 허리가 끊어질 듯 아프고 가슴이 조이는 듯한 통증이 있다고 병원을 찾아왔다. 기침할 때 통증이 심해지고 서있기도 힘들다고 했다.

검진을 해보니 환자의 옆구리 쪽에 피멍이 관찰되었고 등 부분을 가볍게 눌렀을 때 통증이 극심했다. 통증 외에 신경학적 소견은 없었다. MRI 검사에서 흉추 8번 및 요추 4번, 5번 압박골절이 관찰됐으며, 골밀도 검사에서 골다공증도 나타났다.

척추 압박골절은 골다공증 환자에서 자주 발생하는 질환으로, 척추골절 중 약 58% 정도를 차지한다. 골다공증은 과도한 카페인 섭취, 음주, 흡연, 출산, 폐경 후 운동부족 등이 원인이 되며, 골다공증 환자가 넘어질 경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겨울철 빙판길이나 미끄러운 화장실에서 넘너졌을 때, 스키나 보드 같은 겨울 스포츠를 즐기다가 넘어졌을 때 자주 발생한다. 교통사고나 추락 사고 시에도 생긴다.

압박골절 정도가 심하지 않으면 2주간 침대에서 안정하면서 보존적 치료를 시행한다. 증상이 심할 경우에는 시술을 하는데, 시술 전에 골절 부위 밑으로 베개나 쿠션을 집어 넣어 자세를 바로 잡으면 원상에 가깝게 복원할 수 있다. 이후 추체성형술(압박골절 부위에 뼈 시멘트를 주입해 척추가 제 기능을 하도록 하는 시술)을 시행하면 통증이 호전된다. 만약 신경학적 증상이 있거나 골절 정도가 심한 방출골절이 있을 경우 나사못 고정술을 이용한 수술적 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골다공증은 폐경기 이후 여성에서 흔하게 나타나는 질환으로 뼈가 약한 사람이 넘어지거나 충격을 가했을 때 뼈가 으스러지는 압박골절을 경험할 수 있다. 따라서 골다공증 환자가 부상을 당할 경우 압박골절이 진행되기 전 병원에 내원해 의사의 진단을 받고 올바른 치료를 받아야 한다.

골다공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상시 걷는 운동과 스트레칭을 생활화하고 담배 및 나쁜 자세를 피하고 멸치, 콩, 두부, 우유 같은 식품을 섭취하여 뼈를 튼튼하게 만들어 주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기고자 : 김영수병원 김영수병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건강을 지키는 '김영수병원'의 건강한 칼럼

척추‧관절‧통증의 건강지식을 독자의 눈높이에 맞춰 알기 쉽게 담았습니다.

<김영수 병원장>
김영수 병원장(신경외과 전문의)
<학력>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의학석사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의학박사
<경력>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명예교수
국립암센터 이사장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명예회장
Asia Pacific Spinal Neurosurgery Society(APSNS) 아태 척추신경외과학회 초대명예회장
세계척추학회 상임이사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신경외과 주임교수
영동세브란스병원 척추센터 소장
국제신경손상학회 회장
대한신경외과 학회 이사장
한일 척추신경외과학회 회장
국제체열학회 회장
대한체열의학회 회장
대한신경통증학회 회장
대한 척추신경외과학회 명예회장
제 17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자문위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