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 뻣뻣하고 저리다면? 한번쯤 의심해봐야 할 ‘이것’

본브릿지와 함께하는 건강한 관절 이야기

본브릿지병원/전문의 정종원 원장

최근 손목통증으로 내원하는 환자들이 많다. 환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대개 손목통증뿐 아니라 손바닥 및 손가락 저림, 감각 이상 등의 다른 증상들도 함께 호소한다. 이들이 앓고 있는 질환은 ‘수근관증후군’으로, 일명 ‘손목터널증후군’이라 불리는 질환이다.

사람들은 대부분 증상이 매우 심해지기 전까지는 일시적인 느낌으로 생각하고 가볍게 넘기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한번 손상된 수부관절을 계속해서 방치하게 되면 수술 치료가 필요한 상태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스마트폰이 널리 보급되기 시작하면서 누구나 흔히 겪는 증상이라지만, 반대로 생각해보면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모두 손목터널증후군을 앓고 있다는 얘기가 된다.

또한 장시간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일지라도, 집안일을 많이 하는 주부 혹은 배드민턴이나 테니스와 같이 손목을 많이 쓰는 운동을 자주 즐기는 사람에게도 손목터널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손목뼈와 인대로 이루어진 손목 안쪽 공간(손목터널)이 좁아져, 그곳을 지나는 정중신경을 압박하게 되면서 발생하는 수부질환이다. 심해질 경우 일상생활 속 운동장애는 물론 밤에 수면장애까지 나타날 수 있어 생각보다 굉장히 위험한 질환이다.

손목통증, 손가락 저림 등의 증상으로도 어느 정도 의심이 가능하지만, ‘Phalen’s Test’라고 하여 손목터널증후군인지 아닌지 확인해볼 수 있는 자가진단법도 따로 있다. 이 방법은 양쪽 손목을 아래로 구부려서 맞대보는 방법으로, 이 때 손끝에 저린 증상이 발생한다면 손목터널증후군일 가능성이 높다. 혹여 자가진단을 통해 손목터널증후군이 의심되거나 자가진단만으로는 판단하기 모호하다면, 정형외과에 내원하여 수부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단을 받아봐야 한다.

손목터널증후군의 치료는 질환의 진행 정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며, 초기에는 염증을 가라앉히는 약물치료, 주사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방법을 시행하게 된다. 더불어 더 이상의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치료하는 동안 손목보호대를 함께 착용해주는 것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지속적인 비수술 치료로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다면, MRI 검사를 통해 다른 이상은 없는지 확인한 후에 좁아진 손목터널을 넓혀주는 수술을 시행하게 된다.

/기고자 : 본브릿지병원 전문의 전우주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본브릿지와 함께하는 건강한 관절 이야기

우리의 관절은 우리가 아침에 눈을 뜨는 순간부터 밤에 눈을 감고 잠을 자는 그 시간까지도 종일 쉴새 없이 움직이고 있습니다. 당신의 소중한 내일을 이어주는 관절에 대한 이야기.

신진협 원장 : 어깨관절 전문의
정종원 원장 : 무릎관절 전문의
전우주 원장 : 손발관절 전문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