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손목 통증 방치하다가 무혈성괴사 올 수도

'윌스기념병원'의 척추관절 건강이야기!

윌스기념병원/관절센터 박범용원장

직장인 이 모씨(남, 35세)는 작년 여름 가족과 함께 휴가를 즐긴 워터 파크에서 아이와 함께 워터슬라이드를 타다 손목을 접질렸다. 이후 통증이 있을 때마다 침을 맞거나 찜질을 해왔는데, 최근에는 손목을 움직이고 물건을 쥐는 것조차 어려워 통증이 시작된 지 1년여 만에 관절전문병원을 찾았다. 그의 진단명은 ‘주상골 골절을 동반한 진행성 수근 관절 붕괴’다. 평소 테니스를 즐기는 탓에 운동을 하면서 지속적으로 손목에 무리를 준 것이다. 병의 진행 정도가 심하고 수술적 치료가 불가피 해 관절을 고정시켜주는 ‘사중 관절 유합술’을 시행했다.

① 정상인 경우 
② 표시된 부분이 주상골로 불유합이 일어나면서 옆의 다른 손목뼈들의 위치가 붕괴된 것을 볼 수 있다.

컴퓨터를 많이 사용하는 사무직, 목수 등 손목을 많이 사용하는 직업을 가지고 있거나 테니스, 팔굽혀 펴기, 비보잉 등으로 무리한 손목 운동을 했을 때, 또는 손을 짚으면서 넘어지거나 외상으로 인해 손목관절의 통증이 있다면 ‘주상골 골절’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주상골은 엄지 손가락 쪽 손목뼈 중의 하나로 골절된 후 제대로 붙지 않은 상태에서 방치하면 수년 내에 손목 관절 전체가 붕괴될 수도 있다. 이때 심한 통증과 함께 물건을 쥐기 어렵거나 손목 움직임이 불편해지면서 관절염, 무혈성 괴사 등으로도 진행할 수 있어 주의를 요한다.

이런 경우 어긋난 뼈를 고정시켜주는 수술을 하게 된다.
수술적 치료로는 관절경을 이용한 수술과 피부를 절개해 수술하는 방법이 있다.
관절경은 5mm정도 구멍을 뚫고 내시경을 넣어 관절 내부를 보며 수술하는 것으로 조직의 손상이 적어 합병증도 적고 수술 후 회복이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손목관절의 손상범위가 심한 경우에는 절개법을 시행해야 한다.
기존에는 금속나사, 스테이플, 환형 금속판 등으로 고정을 했는데 수술 결과는 대부분 좋으나 견고한 고정이 어려워 고정기간이 6~8주로 길며, 뼈의 불유합 재발, 금속판 고정물이 주변의 신경조직을 자극하거나 감염시키는 등의 합병증이 있을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이런 합병증을 줄이고 고정을 더욱 견고하게 해 관절 운동의 빠른 회복을 도모할 수 있는 방법으로 ‘압박 금속나사를 이용한 사중관절 유합술(Four-Corner arthrodesis)’이 있다. 이 수술법은 고정되지 않은 손목뼈 조각을 제거하고, 나머지 네 개의 손목뼈(월상골, 삼각골, 유두골, 유구골)를 세개의 금속나사를 사용해 고정하는 방법이다.

전신 마취 하에 손등 쪽 피부를 세로로 8cm정도 절개한다. 이 때 손목의 운동과 감각을 관장하는요골신경이 절개 부위를 지나가므로 손상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손목뼈에 접근하기 위해 관절막 절개가 필요한데, 이때 인대를 보존하는 방법으로 접근한다.
원인이 된 주상골 뼈 조각을 모두 제거한 후에는 나머지 4개의 손목뼈 들을 세 개의 금속나사를 사용해 삼각형의 형태로 고정을 한다. 이 후 관절 속에 있는 ‘해면골’을 채취해 고정한 골 사이에 충분히 삽입해 준다. 앞서 절개한 관절막은 비흡수성 봉합사를 이용하며 해부학적으로 정확하게 봉합해줘야 한다.

기존의 방법에서는 해면골 대신 주상골의 골파편을 이식하기도 했는 데, 이미 손상된 주상골은 상당기간이 지나면 무혈성 괴사의 가능성을 지니고 있으므로 이식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 환형금속판을 사용해 고정하는 경우, 원형의 금속판에 나사를 박아 4개의 손목뼈들을 고정하는 데 나사가 부러지거나 감염 등으로 인해 손목에 통증을 남길 수 있다.

압박 금속나사를 이용한 사중관절 유합술은 수술 후 2주간 부목을 대고 고정하며, 고정기간 동안에도 손가락의 운동이나 팔의 회전운동은 자유롭게 할 수 있다. 수술 후 2주부터 손목의 운동기능이나 범위는 점차 좋아진다. 운동치료 이후에는 짧은 부목으로 바꿔 고정해 주는 데 수술 후 6주까지 지속하는 것이 좋다. 8주정도면 골유합이 완전히 이뤄지고 수술 후 3개월 후부터는 일상적인 활동이 가능하고 6개월 후부터는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격렬한 운동도 가능하다.

평상시 손목을 많이 사용한다면 자주 스트레칭을 해주고, 운동시에는 보호장구를 해 손목 충격을 최소화 하며, 되도록 넘어지지 않도록 한다. 손목에 이상 징후가 보이면 같은 자세의 움직임을 자제하고 2~3일 정도 냉찜질을 하는 게 좋다.

‘아프다 괜찮다’를 반복하는 손목 통증을 장기 방치했을 경우 앞서 언급했듯 관절염, 무혈성 괴사 등 심각한 합병증으로 수술이 필요하게 될 수도 있다. 일반 엑스레이 촬영으로는 골절 확인이 어려운 경우도 많기 때문에 임상경험이 풍부하고 정확한 진단이 가능한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겠다.

/기고자 : 윌스기념병원 양성철 원장 (정형외과 전문의, 수부 및 신경미세수술 세부전문의)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윌스기념병원'의 척추관절 건강이야기!

최근 인구 노령화와 함께 컴퓨터 사용증가 및 운동부족 등으로 인해 척추, 관절 환자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평균 수명 100세 시대에 살고 있는 지금, 미리 미리 척추,관절 건강을 보살펴야겠죠? 윌스기념병원과 함께 척추와 관절이 건강한 생활을 함께 시작해보세요!

▶ 김재건 원장 : 안양윌스기념병원 척추센터, 신경외과 전문의, 가톨릭대학교 신경외과 외래교수

▶ 오종양 원장 : 안양윌스기념병원 척추센터, 신경외과 전문의,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원 석,박사 수료

▶ 최덕현 원장 : 안양윌스기념병원 관절센터, 정형외과 전문의, 연세대학교 스포츠의학 및 관절내시경외과 교수

▶ 이동찬 부병원장 : 수원윌스기념병원 척추센터, 신경외과 전문의, 가톨릭대학교 및 중앙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 이동근 원장 : 수원윌스기념병원 척추센터, 신경외과 전문의,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 양성철 원장 : 수원윌스기념병원 관절센터, 정형외과 전문의, 수부 및 미세수술 전문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