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시 구강호흡하면 뇌 질환 위험, 코골이 무시하면 몸 전체가 세균 투성이

잠이 인생을 바꾼다

서울스페셜수면의원/한진규 원장

머리부터 발끝까지 수면과 관계되지 않는 질병이 없을 정도로 수면습관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다양하다. 코골이 환자는 성인 10명중 3∼4명꼴로 유병률이 높은 흔한 질병이지만, 단순하게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코를 골면서 구강호흡을 하면 세균이 직접 목으로 들어오게 되는데, 만약 백혈구가 그 세균을 품은 채 뇌로 침입하게 되면 제 마음대로 뇌의 온갖 신경 세포 속으로 들어가 세포내 감염을 일으키게 되는 문제를 발생시키기 때문이다. 이때 마침 면역이 저하된 사람이라면 심각한 뇌염이 발생할 수 있고 심지어 산소 저하증상이 나타나 뇌혈관 질환-뇌졸중 혹은 뇌출혈까지 연결될 수도 있다. 

특히 가을이나 겨울철에는 공기가 건조해지면서 상기도 감염이나 호흡기능이 저하된다. 따라서 구강호흡이나 코골이가 더욱 심해질 수 있고 그로 인한 뇌졸중 발생도 높아진다. 그까짓 코골이라며 가볍게 여기기 쉽지만, 입을 벌리는 동안에 목의 온도가 떨어지고 목의 온도가 1도 낮아지면 편도선의 파이어판으로부터 세균이 물밀듯이 들어오기 때문에 문제가 된다. 코골이를 무시하면 몸 전체가 세균 투성이가 될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절대 안된다.

최근에 발생한 가습기살균제에 의한 폐섬유화증도 입으로 호흡하는 코골이 환자에게 더욱 치명적이었을 가능성이 크다. 구강호흡하는 영유아, 산모, 코골이 환자 등은 코로 호흡할 때보다 훨씬 더 많은 세균이 침입하기 때문에 면역력이 저하된 상태이다. 게다가 소독되지 않은 가습기나 가습기 살균제의 화학물질이 수증기를 통해 직접 호흡기, 폐 조직에 흡수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위험하다.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은 증상을 확실하게 알고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대부분 증상이 개선된다. 원인을 정확히 알기 위해서는 비만도를 측정하고, 상기도의 해부학적 구조에 이상이 있는지를 확인하며, 확정 진단을 위해 수면다원검사를 한다. 그런 다음 증상에 따라 생활습관 개선에서부터 구강 내 장치나 호흡보조장치인 지속성 양압호흡기(인공호흡기) 사용, 환자의 상태에 맞는 수술까지 다양한 치료법을 적용할 수 있다.

코골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체중을 줄여야 한다. 가벼운 수면무호흡증이라면 체중만 줄여도 치료가 끝난다. 옆으로 자는 습관도 중요한데 천장을 보는 자세로 똑바로 누워 자면 혀가 기도의 입구를 막아 코를 더욱 많이 골게된다. 술과 담배는 코와 목 주위의 근육을 처지게 하고, 느리고 얕은 호흡을 유발한다. 평소 코를 골지 않던 사람이 술을 마신 뒤 코를 고는 것은 기도가 충혈돼 좁아진 결과다. 수면제나 신경안정제도 코 고는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전문의의 정확한 처방을 통해 복용해야 한다.

※ 구강호흡 자가진단체크리스트

: 이중에 두 가지라도 해당이 된다면  입으로 호흡하는 습관이 있는 것이다.

1. 코를 곤다.
2. 아침에 쉽게 일어나지 못한다.
3. 자고 나면 목이 마른다.
4. 잠을 깊게 들지 못한다.
5. 입술이 자주 말라 있다.
6. 자는 도중에 화장실에 간다.
7. 위액이 넘치는 역류성 식도염이 있다.
8. 피부가 거칠고 아토피, 천식이 있다.
9. 이를 간다.
10. 항상 피곤하다.

서울수면센터 한진규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잠이 인생을 바꾼다

한진규원장의 올바른 '잠'

고려대학교 의과대학교 졸업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신경과 전공의 수료
국립나주정신병원 신경과 과장
국립보건원 뇌신경질환과 연구원
미국 클리브랜드 클리닉 수면 전임의
미국 수면전문의 자격취득-신경과 최초
싱가폴 수면학교 강사 역임
고려대학교 신경과 교수 역임
대한수면연구회 학술이사
한국수면학회 이사
현 서울수면센타 소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