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임, 두려워하지 말아야

여성질환, ‘쉬쉬’하지 마세요.

광주은병원/은대숙 원장

알고 보면 두려울 것도, 창피할 것도 없는 것이 불임이다. 아기를 갖고 싶은데 생기지 않는 부부들에게 불임이란 말은 상당히 자극적이다. 그런 부부들은 굳이 불임환자니 불임증이니 하는 단어들이 자신들과 관계없다고 여기고 싶어 한다.

의학적으로 볼 때, 불임이라는 말은 피임을 하지 않고 정상적으로 잠자리 관계를 하는 부부가 1년 이상 아기를 갖는데 성공하지 못하는 경우를 말한다.
실제로 어느 정도의 빈도로 불임이 되는가는 각국의 보고마다 다른데 대략 20%정도, 즉 결혼한 5쌍 가운데 1쌍정도가 아기를 갖는데 어려움을 겪는다고 보면 맞다.

물론 여자의 나이가 30세 미만까지는 약 7%정도가 불임이며 나이가 들어갈수록 증가하는 경향을 보여서 40세가 넘으면 여러 가지 원인으로 두명 중 한명이 아기를 갖는데 어려움을 갖는다.
즉 불임이라는 것은 나 하나만의 문제가 아니다. 주변에 소문을 내지 않을 뿐, 많은 사람이 불임으로 인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불임의 원인은 다양하다. 불임의 원인은 여성과 남성이약 40%정도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외에도 남성과 여성의 복합요인 및 원인을 쉽게 밝히기 어려운 경우가 20%를 차지한다.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한다면 여성의 원인으로 난관이상, 자궁(내막)이상, 각종 호르몬의 불균형, 난소기능이상 등을 들 수 있고, 남성원인으로는 무정자증, 정자수 및 정자운동성이상, 정관이상, 발기부전 등의 성기능이상, 각종호르몬불균형 등을 대표적인 것으로 꼽을 수 있다.
두 사람 사이에서 수정 및 임신을 방해하는 면역학적 원인도 공통요인으로 꼽을 수 있다. 

따라서 시험관 아기를 하더라도 처음시도에서 100%임신은 어려울 수 있다. 다만 여러 가지 생식의학의 발달로 임신율은 자연주기의 그것보다는 훨씬 높아서 시험관아기를 하는 경우에는 40%를 조금 웃도는 성적을 올리고 있다.

불임치료센터에 따라서 임신 성공 여부에는 많은 차이를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따라서 믿을만한 불임센터를 선정, 주치의와 잘 상의하여 치료법을 선택한다면 의외로 쉽게 아기를 가질 수 있다. 
불임으로 맘고생, 몸고생하는 부부라면, 무엇보다 충분한 희망을 가지고 병원을 방문해볼 것을 권유한다.

은병원 은대숙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여성질환, ‘쉬쉬’하지 마세요.

은대숙원장이 제안하는 여성건강지키기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대학원 졸업
호남권 최초로 시험관아기 임신성공에 이어 분만성공.
2000.미국 불임학회 논문 발표.
현) 은병원 대표원장


2008. 유럽 및 미국 산부인과 내시경학회 논문 발표
2009. 대한산부인과학회 부회장 취임
2009. 대한 폐경학회 부회장 취임
2009. 제3차 세계산부인과 내시경학회와 19차 호주 산부인과 내시경학회 논문 4편 발표
2009. 제38차 미국 산부인과 내시경학회 논문 발표 및 최우수 골반경 분야 3위 입상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