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치 치료는 초기에 잘해야 한다

윤창 원장의 건강한 치아로 맛있는 세상을!

미르치과/윤창 원장

충치는 누구나 가지고 있는 보편적인 질병입니다. 즉 모든 사람들은 충치가 생긴다는 것입니다. 그 이유야 어찌되었건 한번 생긴 충치는 기계적으로 치과에서 제거하고 치료하지 않는 한 저절로 없어지지 않는다는 것입니다.또한 구강청결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는 경우라면 충치는 빠른 속도로 진행되어 순식간에 치아의 신경까지 감염을 시키게 됩니다. 그래서 정기적인 구강 검진을 통해 치료가 필요한 충치들은 조기에 적절한 방법으로 치료를 해야 합니다.

간혹 검진을 하다보면 치과마다 충치가 생긴 치아의 수가 달라지기도 하는데 이는 치과의사들마다 치료를 해야 하는 충치의 기준이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저 같은 경우는 같은 충치라도 아래쪽 치아의 충치는 계속 관찰하면서 정기검진을 권유하지만 위쪽 치아의 경우라면 빨리 치료를 받도록 권유합니다. 왜냐하면 아래쪽 치아의 경우는 환자들이 거울 등을 통해서 충치의 진행 정도의 확인이 가능하기 때문에 본인이 판단해서 치료시기를 결정할 수도 있지만 위쪽 치아의 경우는 치아에 충치가 심해져서 증상이 나타나기 전까지는 모르고 지나치다가 더 힘든 치료를 해야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또 같은 정도의 충치라도 구강 관리가 잘되는 사람이라면 좀 더 두고 정기적인 검진을 하면서 필요하면 치료를 하겠지만 구강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고 판단이 되면 빨리 치료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즉 충치를 치료할 때는 위와 같이 여러 요소들이 판단 기준이 되지만, 가급적이면 조기에 치료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초기 충치의 경우에는 레진이라는 재료로 치료를 하게 되면 최소한의 치아 삭제로 충치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레진이라는 재료는 기존의 인레이나 아말감과는 달리 접착제에 의한 접착력으로 충치치료를 하기 때문에 충치가 있는 부분만
제거를 하고 레진을 충전하여 치료를 마치게 되므로 대부분의 초기 충치의 경우라면 마취 없이도 치료가 가능합니다.
정기 검진과 더불어 조기에 하는 충치 치료는 또 다른 구강 질환을 예방하는 방법입니다.

광주미르치과병원 윤창 대표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윤창 원장의 건강한 치아로 맛있는 세상을!

치과의사로 진료하면서 치료를 해 준 환자로부터 “이가 아프지 않아 밥을 먹을 때마다 즐겁다. 맛있게 먹는 것이 이렇게 행복한 줄 몰랐다.”라는 말을 들었을 때가 가장 보람 있습니다. 이처럼 잘 먹고 잘 살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이 튼튼한 치아입니다. 평균 연령이 높아지고 경제적인 풍요를 누리면서 큰 트렌드로 자리 잡은 삶의 질과 웰빙의 중심에는 건강한 잇몸과 치아가 있습니다. 어떻게 관리하고 치료해야 맛있는 세상을 누릴 수 있는지 치과의사들만의 비밀 이야기를 지금 공개합니다.

- 전남대학교 치과대학 졸업
- 전남대학교 치과대학병원 보존과 수료
- 전남대학교 치의학 박사
- 대한치과 보존학회 평생회원
- 대한치과 근관치료학회 평생회원
- 대한치과 보존학회 인정의
- 전남대학교 치과대학 임상 외래교수 대표
- 빛고을 임상치의학 연구소 근관치료연수회 Director
- 한국 리더쉽 센터 Facilitator
- 광주미르치과병원 대표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