칫솔질 방법 이렇게 해야 치아를 오래 유지한다.

윤창 원장의 건강한 치아로 맛있는 세상을!

미르치과/윤창 원장

 

칫솔질 방법 이렇게 해야 치아를 오래 유지한다.

칫솔질은 구강 질환의 예방과 건강한 구강 관리에 가장 중요한 실천 사항입니다. 칫솔질로 충치나 잇몸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칫솔질의 횟수보다는 시간이 시간보다는 정확한 방법이 더 중요합니다. 즉 올바르지 않은 방법으로는 하루에 칫솔질을 아무리 많이 해도 예방 효과가 없다는 것입니다.

칫솔질 방법을 이렇게 한 번 바꿔보세요.
첫 번째, 칫솔에는 물을 묻히면 안 됩니다. 칫솔에 습관적으로 물을 묻힌 후 치약을 발라 칫솔질을 하는 분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이렇게 칫솔에 물을 묻히면 입안에 너무 많은 거품이 생기게 되어 입 안 구석구석 제대로 닦기도 전에 양치를 해야 하는 경우가 생기게 됩니다. 또한 치약이 물로 인해 희석되어 치아를 닦는 효과가 줄어들게 됩니다.
그리고 치약은 칫솔모의 60~70% 정도를 덮을 수 있는 양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칫솔질은 최소 3분을 해야 한다는 것은 모두 알고 있습니다만 실제로 3분을 하는 사람은 매우 드뭅니다. 그만큼 3분이란 시간은 굉장히 긴 시간입니다. 그래서 칫솔질을 할 때는 욕실이나 세면대 앞에서 하지 말고, 거실이나 TV 앞에서 편안하게 TV룰 보면서 하면 오랫동안 입 안 구석구석 칫솔질을 할 수 있습니다.
 
두 번째, 칫솔질을 하는 순서입니다. 치약을 바른 칫솔로 치아를 닦는 순서는 아래 어금니의 안쪽 - 아래 앞니 안쪽 - 위어금니 안쪽 - 위 앞니 안쪽 - 씹는 면 - 치아의 바깥 면 순서로 닦아야 합니다. 아래 어금니와 앞니의 안쪽을 먼저 닦아야 하는 이유는 이 부위에 치태가 가장 많이 끼기 때문입니다. 치약에는 이런 치태를 제거하기 위해 마모제가 들어있는데 다른 부위를 먼저 닦으면 마모제의 효과가 희석되어 치태 제거가 잘 되지 않아 치석이 잘 끼게 됩니다. 그리고 칫솔질을 하다보면 입안에 침이 고이게 되는데 침이 입안에 고이기 전에 아래 치아의 안쪽을 닦기 때문에 칫솔질을 더 오래 동안 할 수 있습니다.   

세 번째,  칫솔을 사용할 때 치아 면에 칫솔을 수직으로 만든 후 잇몸 쪽으로 45도 정도 기울여서 칫솔모가 치아와 잇몸 사이의 틈으로 들어간다는 기분으로 해서 닦아야 합니다. 이렇게 하면 치아와 잇몸의 사이 뿐 아니라 치아와 치아 사이의 공간도 더 잘 닦이고, 치아만 닦는 것보다 잇몸의 마사지 효과도 있어 잇몸 질환의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네 번째, 치아 사이에 공간이 있거나 음식물이 잘 끼는 경우는 치간 칫솔이나 치실 같은 구강보조용품을 사용해야 합니다. 특히 치아 사이에 끼어있는 치태는 칫솔질로도 제거가 어렵습니다. 미세하게 치아 사이에 축적되는 음식물 찌꺼기나 치태를 없애기 위해서는 칫솔질 후에 치실이나 치간 칫솔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올바른 칫솔질 방법으로 건강한 치아를 오랫동안 보존하시기 바랍니다.

광주미르치과병원 / 윤창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윤창 원장의 건강한 치아로 맛있는 세상을!

치과의사로 진료하면서 치료를 해 준 환자로부터 “이가 아프지 않아 밥을 먹을 때마다 즐겁다. 맛있게 먹는 것이 이렇게 행복한 줄 몰랐다.”라는 말을 들었을 때가 가장 보람 있습니다. 이처럼 잘 먹고 잘 살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이 튼튼한 치아입니다. 평균 연령이 높아지고 경제적인 풍요를 누리면서 큰 트렌드로 자리 잡은 삶의 질과 웰빙의 중심에는 건강한 잇몸과 치아가 있습니다. 어떻게 관리하고 치료해야 맛있는 세상을 누릴 수 있는지 치과의사들만의 비밀 이야기를 지금 공개합니다.

- 전남대학교 치과대학 졸업
- 전남대학교 치과대학병원 보존과 수료
- 전남대학교 치의학 박사
- 대한치과 보존학회 평생회원
- 대한치과 근관치료학회 평생회원
- 대한치과 보존학회 인정의
- 전남대학교 치과대학 임상 외래교수 대표
- 빛고을 임상치의학 연구소 근관치료연수회 Director
- 한국 리더쉽 센터 Facilitator
- 광주미르치과병원 대표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