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조숙증 유발하는 소아비만의 한방치료

우리 아이 키 크기 프로젝트 365일

하이키한의원/박승찬 원장

겨울 방학은 자연스럽게 체중이 늘기 쉬운 시기이다. 날이 추워 외부 활동이나 운동이 부족해지고 해가 짧아 자연스럽게 집안에서 시간을 많이 보내게 된다. 이때가 뚱뚱한 아이들에게는 위기가 될 수도 있고, 살과의 전쟁에서 승리를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도 있다.

키가 크려면 어느 정도 체중 증가는 기본이 되어야 한다. 살이 키로 간다는 말도 있듯이 적당한 체중은 오히려 키를 더 크게 하는 원동력이 될 수도 있다. 10살 정도면 1년간 5~6㎝가 자라고 체중은 4~5㎏정도 느는 것이 평균이다. 만일 키 보다 살이 더 많이 찌게 되면 어느 순간 뚱보가 되기 시작하는데 이때가 문제가 된다.

성장호르몬이 잘 분비가 되고 필요한 곳에 잘 전달이 되어야 뼈와 근육이 잘 자라고 키도 크게 되는데, 살만 계속 찐다면 성장호르몬이 분비가 덜 된다는 것으로 보아야 한다. 혹은 정상적으로 분비가 되어도 활용이 덜 된다고 보아야 한다.

비만은 먹는 것보다 소비가 덜 되면서 생긴다고 말한다. 칼로리 계산을 해서 먹은 량과 소비량을 따져야 하지만 그리 쉬운 일은 아니다. 계산하기 어려운 음식도 있고, 활동하는 것을 따지기도 어려운 경우가 있어서 난해하다. 그러나 소아비만의 경우엔 그보다 더 무서운 것이 많다. 인스턴트 청량음료 사탕 과자류 튀김류 라면 초콜릿 등 아이들 입맛을 사로잡는 가공식품이 바로 그렇다.

인스턴트 가공식품 안에 함유된 다양한 화학성분 물질, 방부제, 식품 첨가물, 정제당, 환경호르몬 등은 복잡한 과정을 통해서 몸 안에 뱃살을 늘리는 주범이 된다. 이러한 문제는 단순히 체중의 과다가 문제가 아니다. 정서 불안과 충동적인 성격을 만들기도 하고 시력을 손상시키기도 한다. 또한 학습능력도 떨어뜨릴 수 있다.

특히 비만은 사춘기를 빨리 오게 만들기도 한다. 만일 뚱뚱하면서 운동을 하지 않는 아이들과 콜레스테롤이 높은 음식을 많이 먹은 경우엔 성호르몬이 빨리 분비 될 수 있다.  또래 아이보다  커 보일 수 있지만,  1년 빠를수록  5㎝정도 작아질 수 있기 때문에 성인이 되어서는 오히려 정상적으로 사춘기를 겪는 아이들 보다 작아질 수 있다. 남자의 경우 여성형 유방증이 생길수도 있다. 여아의 경우엔 살인지 유선발달 인지 판단이 어려워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있다. 

소아비만은 부모와 연관이 있다. 부모가 비만이면 80%, 부모 중 한쪽이 비만이면 40%, 부모 모두 비만이 아니면 7% 정도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방 성장클리닉에서는 율무와 인진쑥을 이용한 '감비성장탕'을 이용해서 비만과 성장치료를 동시에 한다. 성호르몬의 이상 과잉분비를 줄이고, 성장호르몬의 분비를 촉진하는 치료를 하여  키는 키우고 살은 줄이면서 자연스럽게  클 수 있도록 관리를 해준다. 체중 만 줄이려고 하면 먹는 것을 억지로 줄여야 하는데 그럴 경우 오히려 키는 덜  클 수 있다. 따라서 키 크는 방향으로 치료를 하는 것이 현실적이다. 키가 크면 체중은 줄어드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하이키한의원 / 박승만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우리 아이 키 크기 프로젝트 365일

하이키한의원과 함께하는 건강한 키 성장의 모든것!

[하이키한의원] 박승찬 원장
대전대 한의대 졸업. 동대학원 박사 취득
현, 대전대학교 비계내과 겸임교수
현, 하이키 네트워크 학술이사
전, 하이키한의원 대전점 대표원장
현, 하이키한의원 강남본원 대표원장
<저서>
엄마! 나도 키가 크고 싶어요
한방으로 끝내는 천식 알레르기
우리아이 키크기 프로젝트 365일
멈추는 아이 vs 자라는 아이
----------------------------------------
[하이키한의원] 윤가영 원장
경희대 한의대 졸업. 동대학원 한의학 박사 과정
경희대 한방병원 전문의 취득
현, 하이키한의원 강남본원 진료원장
----------------------------------------
[하이키한의원] 박승만 원장
대전대 한의대 졸업. 동대학원 박사 취득
현, 하이키한의원 강남본원 대표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