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세스바이오, 미군에 코로나 항원신속진단키트 공급

미국 국방부 산하 조달청과 계약 체결, 공급액 최대 5600억원 기대

언론사

입력 : 2022.11.24 10:31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체외진단 기업으로 팜젠사이언스의 미국 자회사 엑세스바이오(대표 최영호)는 미국 국방부 산하 조달청(Defense Logistics Agency, 이하 DLA) 주관의 입찰에서 공급업체로 선정돼 코로나 항원 자가진단키트(사진)를 미국 내 공급하게 됐다고 23일 공시했다.

엑세스바이오 코로나19 진단키트
엑세스바이오 코로나19 진단키트

이번 낙찰을 통한 최소 계약 금액은 556억원이나, 최대 계약 금액은 5564억원까지 확대될 수 있는 계약 구조이며, 현재 DLA 측에서 예상하는 구매 금액은 2782억원이다.

최대 계약 금액의 경우, 엑세스바이오의 2021년 연결기준 매출액의 110%까지도 달할 수 있는 규모. 13개 사가 경쟁한 입찰에서 퀴델(Quidel), 아이헬스(iHealth Labs), 오라슈어(Orasure) 등과 함께 선정되며, 대형 다국적 기업과 나란히 계약을 따내는 성과를 올렸다.

엑세스바이오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지난 9월 바이든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 항원 자가진단 키트 1억개 구매 정책의 일환으로 이루어진 것"이라며, "바이든 정부는 이번에 선정된 4개 업체로부터 향후 1년 간 코로나 항원 자가진단 키트를 구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의학신문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 * Copyright ⓒ 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의학신문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