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에너지사용량 1위는 '10년째' 서울대…병원 업종은 서울아산병원

에너지다소비건물 총 316개 중 약 2/3인 197개의 에너지 사용량 전년보다 증가

언론사

입력 : 2022.11.24 09:31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서울에서 연간 에너지다소비건물로 서울대학교가 10년째 1위를 기록했다. 병원 업종에서는 서울아산병원이 1위 자리에 올랐다.


서울시는 건물 부문의 에너지 수요관리 및 절약을 위해 서울 소재 에너지다소비건물(아파트 제외)의 2021년도 에너지 사용량 순위를 22일 공개했다.


‘에너지다소비건물’은 연간 에너지 사용량이 2000TOE(Ton of Oil Equivalent석유환산톤) 이상인 건물로, 2021년 말 기준 서울에 316개소(아파트 152개소 제외)가 있으며 서울시 전체 건물 에너지 사용량의 25.8%를 소비하고 있다.

서울대학교(5만3318TOE)는 10년 연속 서울지역 에너지 사용량 1위를 기록했으며, 에너지다소비건물 총 316개소 중 약 3분의 2에 해당하는 197개소가 전년 대비 에너지사용량이 증가했다. 특히, 2017~2020년 사이 서울시의 에너지 총사용량은 11.8% 줄어든 반면, 에너지다소비건물의 평균에너지 사용량은 2017년 5.81(천TOE/년)에서 2021년 6.25(천TOE/년)로 7.6% 늘어났다.

서울대에 이어 LG사이언스파크(EAST), KT목동IDC 12, LG 가산IDC 순으로 에너지 소비량이 많았다.

서울대학교는 2012년 이후 10년 연속 서울지역에서 에너지 사용이 가장 많은 시설로 조사됐다. 통합관리시스템으로 전력 소비량을 관리하고 고효율설비로 교체하는 등 절감 노력에도 불구하고 에너지 사용량은 전년 대비 2543TOE가 증가했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에너지다소비건물은 백화점 45개, 병원 30개 순이였으며, 총 에너지 사용량과 단위면적당 에너지 사용량은 24시간 운영되는 데이터센터, 최첨단 의료 장비가 많은 병원 순으로 나타났다.

병원 업종에서 서울아산병원이 한 해 동안 3만6346TOE을 사용해 1위를 차지했고, 삼성서울병원 3만4192TOE, 연세의료원 3만3597TOE, 서울대학교병원 2만4724TOE, 서울성모병원 1만9468TOE 순으로 집계됐다.

분야별 단위면적당 에너지사용량은 광운대학교(대학), 강남성심병원(병원), 호텔신라(호텔), 코스트코리아 양평점(백화점), SK텔레콤 성수사옥(업무), KT IDC2(IDC/연구소), 기상청(공공)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광운대학교의 경우 학교 평균 0.031TOE에 3배를 상회하는 0.111TOE를 사용해 에너지효율화 등 각별한 관리가 필요해 보인다.

병원 업종에서 강남성심병원 0.120TOE, 이대목동병원0.091TOE, 삼성서울병원 0.089TOE,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0.087TOE, 순천향대학교서울병원 0.086TOE 순이었다.

지난해 에너지다소비건물 316개소 중 전년 대비 에너지 사용량을 줄인 건물은 106개였으며, 총 절감량은 1만9924TOE였다.


설비를 이전한 국민은행 여의도전산센터와 공실률이 증가한 더케이트윈타워는 외부 요인에 따라 에너지 소비량이 감소했으며, 롯데정보통신과 LG사이언스파크 등은 고효율 냉난방 설비 전환 및 재생에너지 사용 등 건물 에너지 효율 개선에 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LG전자 사이언스파크 서측부지의 경우, 사내 에너지 관리 전담조직을 구성하고 최신 에너지 절감 설비와 효율 향상 기술을 도입해 전년 대비 6.2%에너지 절감을 이뤄냈다. 또한, 태양광과 에너지저장시스템(ESS) 도입과 패시브·액티브 디자인 채택으로 국내 건축물 에너지효율등급 ‘1+++ 최고등급’과 친환경 건축물 인증제도인 리드(LEED) 최고등급 ‘플래티넘’을 획득하기도 했다.


롯데정보통신은 전기로 압축기를 가동해 냉매온도를 낮추는 일반냉방에서 낮은 온도의 외기로 냉매를 냉각시키는 복합/프리쿨링 냉방 방식 적용을 통해 10.7%의 에너지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에너지사용량이 증가한 건물은 197개였으며, 증가한 에너지는 총 9만393TOE였다. 증가량이 많은 상위 10개소는 파크원 타워, KT목동IDC2, LG사이언스파크 동측부지, 서울대학교 등이었으며, 대부분 건물 입주율 상승, 이용객 증가, 설비 증설 등의 사유로 사용량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큰 증가량을 보인 여의도 파크원 타워는 전년대비 1만8641 TOE가 증가해 700% 이상의 사용량 증가율을 보였다. 이는 대형 유통매장인 ‘더 현대 서울’이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입점하면서 사용량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내 25개 자치구 중 에너지다소비건물이 가장 많이 위치한 자치구는 41개소가 위치한 중구로 평균 12.6개의 3배 이상이 많았다. 반면, 중랑구는 서울의료원 1곳만 위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지다소비건물이 가장 많이 위치한 중구의 경우 서울시 전체 에너지다소비 호텔 21개 중 5곳이 위치했으며, 백화점도 5개 포함되는 등 주로 상업용 건물이 많이 분포된 것으로 나타났다. 2위인 영등포구는 여의도를 중심으로 금융 관련 업무시설들이 집중되어 있었으며, 3위인 서초구의 경우 삼성(4개소), LG(4개소) 등 대기업 계열 사옥 및 연구시설이 다수 위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서울시는 에너지다소비건물 등 대형건물의 에너지효율화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먼저, 민간건물 에너지효율화 사업을 위해 최대 20억원까지 무이자 융자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3000m2 이상 중.대형 건물의 에너지절감을 통한 온실가스감축을 위해 ‘건물 온실가스 총량제’도 도입 중이다. 또한, 매년 에너지다소비건물 순위 공개와 겨울철 적정 난방온도 준수 점검 등을 통해 에너지다소비건물의 에너지 절약을 촉진하고 있다.


서울시는 대형건물의 에너지절감 유도를 위해 삼성서울병원의 수열에너지 설치와 지역난방 교체 사업을 위해 각 20억원씩 총 40억원을 무이자 융자지원 한 바 있으며, 이를 통해 약 60% 이상의 에너지 절감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서울시민들의 에너지 절약과 효율화 노력에도 불구하고 정작 일부 에너지다소비건물의 에너지 사용량은 줄어 들고 있지 않아 안타깝다”며 “내년에 중앙정부로부터 건물 에너지효율 관리 권한이 이양되는 만큼, 건물 온실가스 총량제 등을 통해 대형건물의 에너지 소비 절감을 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메디컬투데이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