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예방 샴푸? ... 당신은 지금 속고 있는 겁니다”

식약처, ‘탈모 치료·방지’ 효과 샴푸 등 온라인 허위·과대광고 172건 적발

언론사

입력 : 2022.11.07 09:51

최근 연령이나 성별과 관계없이 '탈모'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탈모 예방과 관련한 가짜 정보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식약처는 이런 정보에 현혹되지 말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연령이나 성별과 관계없이 '탈모'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탈모 예방과 관련한 가짜 정보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식약처는 이런 정보에 현혹되지 말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시우] 아직까지 탈모를 근본적으로 예방 또는 완치할 수 있는 약물이나 제품이 없다는 것은 상식에 속한다. 규제 당국으로부터 승인받은 탈모치료제 역시 일시적 효과가 있을뿐, 사용을 중단하면 탈모 현상은 지속된다. 지속 사용할 경우 부작용도 고려해야한다. 그럼에도 귀 얇은 사람들의 얄팍한 심리를 이용해 거짓 정보로 이윤을 추구하는 행위가 극성을 부리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샴푸(화장품)가 탈모를 예방하거나 치료하는 것처럼 온라인상에서 광고·판매한 누리집 341건을 점검, 위반사항이 확인된 172건에 대해 접속 차단을 요청하고, 행정처분을 의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샴푸가 화장품임에도 탈모를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있는 의약품인 것처럼 광고·판매하는 사례가 있어, 잘못된 정보에 따라 탈모 예방·치료를 샴푸에 의존하다가 소비자의 피해가 발생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실시했다.

단속 결과, 의약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160건(93.0%) 기능성화장품이 아닌 화장품을 기능성화장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5건(2.9%) 기타 소비자 기만 광고 7건(4.1%)이 적발됐다.

화장품 점검 사례

√ (의약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화장품의 효능효과를 벗어난 ‘탈모 방지’, ‘모발 성장’ 등 표현을 사용해 의약품 오인·혼동 광고

√ (기능성화장품이 아닌 화장품을 기능성화장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일반화장품 광고에 ‘탈모 샴푸’ 등 표현을 사용해 기능성화장품으로 오인·혼동 광고

√ (기타 소비자 기만) ‘두피 진피층까지 영양성분 전달’ 등 소비자 기만 광고

식약처는 “탈모 치료제(의약품)는 두피에 흡수되어 작용하므로 샴푸와 같이 모발을 씻어내는 용법으로 허가받은 제품은 없다”고 분명히 했다.

따라서 샴푸(화장품)는 화장품의 효능·효과를 벗어나 의약품으로 오인·혼동할 수 있는 ‘탈모 치료’, ‘탈모 방지’, ‘발모·육모·양모’, ‘모발 성장’, ‘모발 두께 증가’ 등의 표현을 사용할 수 없다.

다만 탈모 기능성화장품으로 심사받거나 보고했으면 효능·효과(탈모 증상의 완화에 도움을 주는)와 관련된 ‘탈모 샴푸’, ‘탈모 관리’, ‘탈모 케어’ 등 표현은 사용할 수 있다.

탈모와 관련해 식약처에 적발된 의학적 효능·효과를 내세운 광고 이미지. [자료=식약처 제공]
탈모와 관련해 식약처에 적발된 의학적 효능·효과를 내세운 광고 이미지. [자료=식약처 제공]

식약처는 탈모 관련 온라인 광고의 타당성과 탈모 증상 발현 시 대처법, 예방법 등 소비자가 주의해야 할 점에 대해 의료계·소비자단체·학계 전문가로 구성된 ‘민간광고검증단’에 자문했다. 민간광고검증단은 식품, 의료제품의 부당한 표시·광고를 검증하기 위해 의사·교수 등 전문가 90명으로 구성돼 있다.

검증단은 “기능성화장품 샴푸는 탈모 증상 완화에 도움을 줄 뿐 탈모 치료 의약품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므로 탈모를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검증단은 또 “탈모는 초기 단계일수록 치료 효과가 좋으므로 탈락하는 모발 수가 증가하고, 머리카락이 가늘어진다고 느낀다면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 후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탈모는 유전적 요인과 여러 환경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발생하므로 식습관, 모발 관리, 신체·정신적 스트레스, 음주와 흡연 등 탈모에 영향을 주는 생활 습관을 개선하면 예방하거나 지연시킬 수 있다”고 안내했다.

그러면서 “만일 탈모에 보조적인 도움을 주는 기능성 샴푸를 사용할 때 붉은 반점, 부어오름, 또는 가려움 등 증상이 나타나면 사용을 중지하고 전문의와 상담할 것”을 권고했다.


헬스코리아뉴스 이시우 admin@hkn24.com

  • * Copyright ⓒ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코리아뉴스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