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인사 및 동정] 9월 23일

언론사

입력 : 2022.09.23 17:21

■ 가톨릭혈액병원 의료진,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국제학술대회' 다수 수상

서울성모병원 가톨릭혈액병원 의료진이 최근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제 27회 2022 ICBMT(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최우수구연상, 우수구연상 등 각종 상을 휩쓸며 위상을 드높였다.

출처:의사신문
출처:의사신문

최우수구연상을 수상한 혈액내과 민기준 교수는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을 받은 고령의 급성골수성백혈병 환자의 노인평가결과와 이식 후 생존율 사이의 관계 (Geriatric assessment and survival outcomes in older adults with acute myeloid leukemia who underwent allogeneic hematopoietic stem cell transplantation)에 관한 연구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민 교수는 "본 연구는 한국인의 의학적 특성을 반영한 환자선별기준 및 예후 예측도구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노인평가를 진행하는 시점을 진단 시, 관해 획득 이후 동종조혈모세포이식 전 등 복수로 시행해 결과들을 비교하고 유의미한 항목들을 조합함으로서, 보다 정확한 예후 예측에도 기여 할 것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학회에서 우수구연상을 수상을 한 혈액병원 의료진은 6명이다. 혈액내과 박실비아 교수는 이식 전 질병관리가 잘 된 AML환자의 경우 고강도 전처치 요법 대신 환자 맞춤형 치료를 통해 좋은 예후를 발견한 사례를 발표했다.

윤재호 교수는 'MHC-I inhibitory ligand group의 다양성과 그에 연관된 자연살해세포의 killer immunoglobulin-like receptor (KIR)의 환자-공여자간 불일치가 급성백혈병 환자의 조혈모세포이식 후 치료 성적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를, 박성수 교수는 '자가조혈모세포이식 후 미세잔존암 측정의 역할 규명 연구'를 발표했으며, 김성구 교수는 '소아급성백혈병에 대한 반동일성 말초혈액줄기세포이식 시클로포스파미드와 토끼 항혈구글로불린의 생체내 T세포 고갈 비교'를 발표했다.

또 곽대훈, 이종훈 임상강사는 '급성 골수성 백혈병의 동종 조혈모세포 이식 결과를 예측하는 사전 조절 내피 활성화 및 스트레스 지수(EASIX)' 와 '진행성 골수증식 신생물의 질병 진행 과정 및 결과'를 각각 발표하여 우수구연상을 수상했다.

이와 함께 2명의 의료진이 우수포스터상을 수상했다. 이성은 교수는 '성인 중증 재생불량성빈혈에서 가족간반일치 이식후 이식편대숙주병 및 실패의 발생이 없는 생존률에 영향을 주는 요인 분석', 방수연 임상강사는 '신규 진단 및 재발·난치성 급성 골수성 백혈병 성인 환자를 위한 저메틸화제 및 베네토클락스의 병용요법에 따른 동종 조혈모세포 이식 결과'의 연구로 시상대 이름을 올렸다.

한편,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KSBMT)는 1996년 설립되어 2017년 이후 매년 국제조혈모세포이식학회(ICBMT : The International Congress of BMT)를 개최하며, 고난도 조혈모세포이식 및 각종 줄기세포 관련 연구 교류의 장이 되어왔다.

■김은영 교수, '딥러닝 위암연구' 국책과제 선정

의정부성모병원 위장관외과 김은영 교수가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국책과제에 선정됐다.

출처:의사신문
출처:의사신문

위장관외과 김은영 교수는 딥러닝을 이용한 병리 슬라이드에서 종양의 분류 모델을 구축하며 이를 통해 환자 군을 나누고 위암의 임상병리학적 요소 및 예후와 연관시키려는 연구를 '위암에서 딥러닝을 이용한 종양연관호중구 분석 알고리즘의 임상적 의의'란 과제 명으로 3년간 총 7500만원의 연구비를 지원 받는다.

한편 김은영 교수는 이와 관련한 연구로 9월 초 열린 대한위암학회에서 Poster presentation Award 수상하는 겹 경사를 맞았다.

병원 측은 위암, 비만과 탈장 및 상부소화기질환을 연구하는 김교수가 만 39세 미만 이하 전임교원을 대상으로 하는 이번 국책과제 선정과 학회 수상을 통해 수술은 물론 연구에서도 뛰어난 업적을 달성한 전문의의 반열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의사신문 의사신문 webmaster@doctorstimes.com

  • * Copyright ⓒ 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의사신문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