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응급심뇌혈관질환 대응체계 다시 구성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사건 계기‘응급심뇌혈관질환 전달체계 개편’ 시범사업 실시

언론사

입력 : 2022.08.30 08:31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정부가 응급심뇌혈관질환 전달체계 개편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보건복지부는 30일 뇌졸중, 급성심근경색 등 응급심뇌혈관질환 발생시 지역생활권내에서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응급심뇌혈관질환 전달체계 개편’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범사업은 최근 발생한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사망사건’처럼 촌각을 다투는 응급심뇌혈관질환을 초기에 치료하기 위한 것이다. 서울아산병원 간호사는 근무중 뇌출혈이 발생, 개두술이 필요하였으나 수술가능한 의사 부재로 타 병원 전원 후 사망한 사건이다.

시범사업은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를 중심으로 의료기관, 119구급대 등 지역실정에 맞게 네트워크를 구성하여 질환의 발생부터 최종치료까지 시간을 단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네트워크는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를 중심으로 참여의료기관(3~6개소), 119구급대 등으로 구성된다.

이번 모델의 구체적 내용은 아래와 같다.

우선 응급심뇌혈관질환자 발생시, 119구급대원이 환자의 상태를 1차 확인하고, 심뇌혈관질환으로 의심될 경우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당직 전문의에게 알린다. 당직 전문의는 환자의 중증도 및 병원상황 등을 고려하여 이송병원을 지정해 준다. 당직 전문의는 1차 진단명과 환자정보를 이송될 병원에 미리 알려준다. 환자를 받을 병원은 환자 정보를 사전에 등록하고, 필요한 의료진과 검사를 준비하여 환자 도착시 신속한 검사와 치료가 이루어지게 한다.

이러한 응급전달체계가 가능하도록 네트워크내 24시간 의료진을 배치하고 시범사업 참여병원의 의료자원(인력, 병상, 장비 등)에 대하여 실시간 확인 가능하도록 정보체계도 마련한다.

현재 응급심뇌혈관질환 관리체계
현재 응급심뇌혈관질환 관리체계
향후 구성될 응급심뇌혈관질환 대응 네트워크 모형
향후 구성될 응급심뇌혈관질환 대응 네트워크 모형

보건복지부는 “응급심뇌혈관질환자의 골든타임 내 적정 의료기관 이송 및 신속치료를 통하여 치료성과를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헬스코리아뉴스 박원진 admin@hkn24.com

  • * Copyright ⓒ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코리아뉴스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