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비의료 건강관리서비스 가이드라인 개정안 발표

보발협 35차 회의 개최…디지털 헬스케어 정책방향 공유

언론사

입력 : 2022.08.26 06:11

보건복지부는 25일 6개 의약단체들과 보건의료발전협의체 제35차 회의를 개최했다.
보건복지부는 25일 6개 의약단체들과 보건의료발전협의체 제35차 회의를 개최했다.
보건복지부는 25일 6개 의약단체들과 보건의료발전협의체 제35차 회의를 개최했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정부가 비의료 건강관리서비스 가이드라인 개정안을 발표할 방침이다.

보건복지부는 25일 6개 의약단체들과 보건의료발전협의체 제35차 회의를 개최했다.

제35차 회의에서는 디지털 헬스케어 정책 방향과 비의료 건강관리서비스 가이드라인 및 사례집 개정 사항을 의약단체들과 공유했다.

복지부는 지난 2019년 5월 비의료 건강관리서비스 가이드라인을 제정했으며, 1차 사례집도 발표했다.

복지부는 그간의 다빈도 민원가 질의 등 사례를 보완하고 의료법상 의료행위 여부에 대한 유권해석 사례 공개절차를 추가하며 산업계 요구사항을 반영해 개정안을 마련하고 이를 의약단체와 공유했다.

복지부는 이번 회의를 통해 수렴한 의약계의 의견을 반영해 조만간 비의료 건강관리서비스 가이드라인 개정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복지부는 코로나19 및 고령화 등 사회적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신성장동력을 창출하기 위한 디지털 헬스케어 정책방향을 마련하고 구체적인 내용을 의약단체들에게 설명했다.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국민 건강증진을 목표로 △디지털 기반 미래의료 실현 △디지털 헬스케어 신시장 창출 △빅데이터 기반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등 3대 정책 방향을 추진한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의약단체 등 민간과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등 디지털 헬스케어 혁신 생태계를 지원하기 위한 기반도 강화할 계획이다.

복지부 임인택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정책환경 변화에 따른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고 국민 건강증진을 위한 보다 나은 정책 수립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정책수립 과정에서 보발협을 통해 제시되는 의약단체의견을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hjshin@monews.co.kr

  • * Copyright ⓒ 메디칼업저버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메디칼업저버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