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 '역학 분야 연수 과정 통한 국제보건 전문가 육성' 추진

국제백신연구소와 양해각서 체결

언론사

입력 : 2022.05.13 14:21

질병관리청 전경 (사진=질병관리청 제공)
질병관리청 전경 (사진=질병관리청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질병관리청이 역학조사 전문인력의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와 국제적 경험 확대를 위해 IVI에 역학공중보건백신 보급 분야 연수 과정을 마련한다.


질병관리청은 13일 국제백신연구소(IVI)와 이 같은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에는 국제백신연구소 유치에 따른 운영비 및 산·학·연 간의 공동 연구 개발을 지속 지원하고, 역학 분야 교육 등을 위해 상호 간의 협력을 확대·강화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포함했다.

우리 정부는 1994년에 국제기구인 국제백신연구소를 국내에 유치한 후 지속적으로 연구소 운영 및 연구 활동 등을 지원해 왔다.

질병관리청은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를 중심으로 국산 백신 개발과 민간 지원을 지속 추진해 오고 있다. 그간, 국제백신연구소와 공동으로 국내 기업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효능평가 등을 실시해 왔으며, 그 성과로 ‘22년 제1호 국산 코로나19 백신의 상용화를 목전에 두고 있다.

또한, 질병관리청은 올해 하반기부터 국제백신연구소의 역학(EPIC) 부서에 질병관리청의 역학조사 전문인력을 위한 단기 연수 과정을 마련해 인력 양성을 위해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본 과정에는 ▲감염병 감시 ▲개발 도상국의 역학조사 기획 및 수행 지원 ▲예방접종 대상 감염병(VPD) 역학 연구 설계 ▲백신 효과분석 등의 분야가 포함된다.

연수 과정에 참여하는 중앙 역학조사 전문인력은 국제백신연구소의 EPIC 부서와 아프리카 지역 현장에 파견되어 역학 분야 역량을 강화하는 동시에 국제적 공조 확대에도 기여해 나갈 예정이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국제백신연구소는 그간 개발도상국의 백신 접근성 제고를 통한 전 세계적 공중보건 향상을 위해 노력해왔고, 코로나19 상황에서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와 공동 연구를 통해 국제적 보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긴밀히 협조해왔다”라고 강조했다.

또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전 세계는 공중보건 위기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위기 대응과 역학조사, 백신 보급 등 다양한 전략들이 중요하다는 것을 체감했다”라면서 “국제백신연구소와 협력하여 미래 팬데믹에 철저히 대비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은 “질병관리청의 아낌없는 지원으로 국제백신연구소는 백신을 발굴·개발함으로써 전 세계적 공중보건 위기상황에 대응하는데 큰 역할을 수행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서 질병관리청과 국제백신연구소가 백신 분야를 포함해 글로벌 보건 안보의 위협에 대비·대응해 나가기 위한 다양한 협력 사업을 전개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