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AI 의료기기 규제 선도국가로 발돋움할 것”

‘국제 의료기기 규제당국자 포럼’에서 식약처 주도 개발 가이드 공식 승인

언론사

입력 : 2022.05.13 10:41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가 주도로 개발한 국제 공통 가이드라인이 국제적으로 공식 승인됐다.

지난 9일 열린 '국제 의료기기 규제당국자 포럼(IMDRF)' 인공지능(AI) 의료기기 실무그룹(working group)에서 공식 승인한 것.

국제의료기기규제당국자포럼(International Medical Device Regulatory Forum)은 의료기기 사전사후 전주기에 대한 국제 규제 조화단일화를 촉진하기 위해 구성된 미국 유럽 등 10개국 규제 당국자 간 협의체로 우리나라가 2021년에 의장국으로 활동했다.

이번에 공식 승인된 가이드라인은 인공지능(AI) 중 기계학습 기반 의료기기(Machine Learning-enabled Medical Device, MLMD)에 적용되며, 주요 내용은 △의료기기에 활용되는 인공지능(AI) 기술의 범위 △대표적인 관련 용어 정의 △일반적인 인공지능(AI) 개념 설명이다.

기계학습은 컴퓨터 프로그램이 데이터 처리 경험 등을 이용한 학습으로 정보 처리 능력을 향상하는 것으로 인공지능의 대표적인 기술이다.

출처:의사신문
출처:의사신문

이번 가이드라인에 사용된 용어와 개념은 앞으로 IMDRF에서 발간할 인공지능 의료기기와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가이드라인에도 도입될 예정으로, 이로써 우리나라의 규제 영향력이 더욱 커질 것으로 식약처는 기대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한 의료기기 개발이 급증함에 따라 해당 기술의 규제적용 범위와 관련 용어에 대한 국제적인 조화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으며, 식약처는 이번 가이드라인 개발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식약처는 '인공지능(AI) 의료기기 실무그룹' 활동 이전부터 국내 인공지능(AI) 의료기기 제품화 지원을 위해 민간 전문가들과 꾸준히 협업해왔다.

세계 최초 인공지능 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을 포함해 지금까지 총 9건의 인공지능 관련 가이드라인을 발간했으며, 지난 2018년에는 국내 처음으로 인공지능(AI) 의료기기가 허가됐고 현재 총 112개의 제품이 시장에 출시됐다.

관련 업계와 연구소 등에서도 이번 가이드라인 승인이 환자의 치료 기회를 확대하고 관련 산업이 발전하는 데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환자의 뼈 나이를 판단하는 인공지능(AI) 의료기기를 국내 최초로 허가받은 주식회사 뷰노의 박현배 팀장은 "가이드라인은 이해당사자들이 AI 용어를 어떻게 사용하는지에 대해 각각의 정의를 전달함으로써 규제당국자와 인공지능 의료기기 기업 양측의 이해를 돕고 있다는 점에서 중요성이 크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전종홍 책임연구원은 "의료 인공지능 분야의 국제 표준화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글로벌 표준 협력의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는 장치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고 평가했다.

식약처는 "이번에 승인된 가이드라인(안)이 우리나라가 인공지능(AI) 의료기기 국제표준을 선도하기 위한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규제과학을 바탕으로 인공지능(AI) 의료기기 국제 공통 가이드라인 개발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IMDRF가 승인한 '인공지능(AI) 의료기기 국제 공통 가이드라인' 국문본과 해당 가이드라인의 공식 용어를 반영한 '인공지능 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은 식약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의사신문 배준열 기자 junjunjun2015@naver.com

  • * Copyright ⓒ 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의사신문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