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접종은 오미크론 백신 맞나?···政, "변이백신 도입 협의 완료"

화이자,

언론사

입력 : 2022.01.11 15:32

중앙사고수습본부 박향 방역총괄반장.
중앙사고수습본부 박향 방역총괄반장.
중앙사고수습본부 박향 방역총괄반장.

정부가 4차 접종 여부를 검토 중인 가운데. 화이자가 오미크론 백신을 3월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4차 접종은 오미크론 백신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한 백신이 개발될 경우, 새로운 백신을 공급하도록 하는 사항은 당초 구매 계약 시 협의된 사항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 박향 방역총괄반장은 11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4차 접종에 대해서는 방역 상황과 3차 접종의 효과 지속 기간 등을 고려해 전문가 의견을 수렴, 검토 중이다"라며 "최초 계약 당시 변이 바이러스의 발생을 예상하고 그에 대응한 백신이 개발되면 해당 백신을 도입하도록 협약 되어있다. 별도 협의는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확진자 수 등 방역지표들이 안정세인 것은 '긍정적인 사인(Sign)'이라면서도 일상회복 재개를 장담하지는 않았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민생경제의 희생을 고려하면 최대한 빨리 완화하는 것이 맞지만, 오미크론 우세화가 이달 말로 예측되고 있어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방역패스의 중요성도 거듭 강조했다.

박향 반장은 "방역패스와 사회적 거리두기는 상호보완적인 정책이다. 전반적인 확진자 감소세 요인은 다양해 어떤 한 가지 정책 때문에 줄었다고 할 수 없다. 방역해스가 전혀 역할을 안 했다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스라엘은 방역패스를 강화했고, 덴마크도 방역패스를 일시적으로 완화했다가 확진자가 늘어나자 다시 강화했다. 접종률, 사회적 이동량 등을 고려해 방역패스를 추가적으로 활용하는 것"이라면서 "유행 감소가 방역패스만의 효과는 아니지만 무시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민생경제 타격 등을 고려했을 때 사회적 거리두기를 더 이상 강화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급증한 유행을 통제하기 위해 방역패스 도입이 불가피했다는 설명이다.

화이자의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 '팍스로비드'의 구체적인 도입 일정과 활용 방안은 빠르면 내일 중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의사신문 박예지 기자 qpwoei5150@gmail.com

  • * Copyright ⓒ 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