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주가 일수록 암 발병률 높다”

서울대병원 연구팀, 성인 1100만 명 추적 관찰 매일 음주 … 소화기암 발생 위험도 1.4배 증가“소량으로 반주하는 ‘습관성 음주’ 지양해야”

언론사

입력 : 2021.12.01 10:02

(왼쪽부터)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가정의학과 유정은 교수, 삼성서울병원 신동욱 교수 [사진=서울대학교병원 제공]<br>
(왼쪽부터)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가정의학과 유정은 교수, 삼성서울병원 신동욱 교수 [사진=서울대학교병원 제공]<br>

[헬스코리아뉴스 / 이지혜] 평균 음주량뿐만 아니라 음주 빈도가 소화기암 발생의 주요 위험요인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폭음뿐만 아니라 소량이지만 매일 음주하는 것도 암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것이어서 애주가들이 눈여겨 보아야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가정의학과 유정은 교수, 삼성서울병원 신동욱 교수 공동연구팀은 2009년부터 2011년까지, 국가건강검진에 참여한 수검자 중 암 진단 이력이 없는 만 40세 이상의 성인 약 1100만 명을 대상으로 음주 패턴에 따른 소화기암 발생을 2017년까지 추적 관찰했다.

연구팀은 연구대상자의 주당 알코올 섭취량에 따라 비음주군 경도 음주군(0-104g/주) 중등도 음주군(105-209g/주) 과음군(≥210g/주)으로 구분했다. 그리고 주당 음주 횟수(음주 빈도)와 1회 음주량 등 음주 패턴에 따른 소화기암 발생 위험도를 비교했다.

소화기암 발병 위험도는 음주량, 음주빈도와 비례하는 모습을 보인다. 비음주군의 소화기암 발병 위험도를 1로 보았을 때, 과음군과 매일 음주하는 경우 위험도는 각각 1.28, 1.39로 높아졌다. 반면 1회 음주량을 기준으로 5~7잔까지는 위험도가 증가하지만 그 이상 늘어나더라도 위험도가 증가하지 않았다. [자료=서울대학교병원 제공]
소화기암 발병 위험도는 음주량, 음주빈도와 비례하는 모습을 보인다. 비음주군의 소화기암 발병 위험도를 1로 보았을 때, 과음군과 매일 음주하는 경우 위험도는 각각 1.28, 1.39로 높아졌다. 반면 1회 음주량을 기준으로 5~7잔까지는 위험도가 증가하지만 그 이상 늘어나더라도 위험도가 증가하지 않았다. [자료=서울대학교병원 제공]

그 결과, 소화기암 발생은 주당 알코올 섭취량에 따라 증가해 과음군의 소화기암 발생 위험은 비음주군보다 1.28배 높았다.

음주 패턴에 따른 분석 결과, 소화기암 발생은 음주 빈도에 따라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매일 음주하는 경우 전혀 음주하지 않는 경우(대조군)에 비해 1.39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회 음주 시 5~7잔의 알코올을 섭취하는 경우, 대조군에 비해 소화기암 발생이 1.15배까지 증가했다. 반면, 1회 음주량이 그 이상으로 늘어나더라도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소화기암 발생 위험 증가는 관찰되지 않았다.

이는 결국 음주량보다 음주 횟수가 암 발병에 더 영향을 미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실제로 연구팀 관계자도 헬스코리아뉴스에 “‘음주 빈도’가 1회 음주량보다 소화기암 발생에 더 중요한 요인임을 시사한다”며 “이러한 결과는 소화기암의 발생 부위별(식도, 위, 대장, 간, 담도, 췌장)로 나눠 보았을 때에도 거의 일치하는 결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런 측면에서 현재의 암 발생 예방을 위한 가이드라인은 잘못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현재의 가이드라인은 1일 음주량을 남성의 경우 2잔, 여성의 경우 1잔 이하로 제한할 것을 권고하는 등 알코올 섭취량에 대해서만 제시하고 있다.

유정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총 음주량뿐만 아니라 음주 빈도가 소화기암 발생과 밀접한 관련이 있으므로, 습관성 반주나 혼술 등 소량이더라도 자주 음주하는 습관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JAMA Network Open 최근호에 ‘Association of the Frequency and Quantity of Alcohol Consumption With Gastrointestinal Cancer’(위장암과 알코올 섭취 빈도 및 수량과의 연관성)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헬스코리아뉴스 이지혜 admin@hkn24.com

  • * Copyright ⓒ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