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노트, 유바이오로직스 최대주주됐다 … 경영권 인수하나

바이오노트, 상장 준비하는 동물·인체용 진단키트업체 유바이오로직스, 코로나19 백신 개발 중 코스닥 상장사 합병 통한 우회상장 가능성

언론사

입력 : 2021.10.09 13:11

유바이오로직스의 유코백19
유바이오로직스의 유코백19

[헬스코리아뉴스 / 정우성] 백신 전문 기업이자 코스닥 상장사인 유바이오로직스의 최대주주가 바이오노트로 변경됐다. 바이오노트가 주식 시장에서 지분을 사들인 결과다.

8일 유바이오로직스는 자사의 최대주주가 김덕상 이사에서 바이오노트로 바뀌었다고 공시했다. 바이오노트, 조영식 바이오노트 회장, SDB인베스트먼트는 이날 기준 6.25% 지분을 보유해 김덕상 이사 등이 보유한 지분 5.95%를 뛰어넘었다. 이들은 지분을 인수한 목적이 일반 투자 목적이라고 밝혔다.

향후 경영권 인수나 협력 관계 강화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 또한 경영권이 넘어가면, 바이오노트가 상장을 추진해온 비상장회사라는 점에서 두 회사가 합병하는 형태의 ‘우회상장’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올해 안에 상장을 목표로 밝혔던 바이오노트는 현재 상장을 내년으로 미룬 상태다.

바이오노트는 그동안 유바이오로직스 지분을 계속해서 사들였다. 1분기 말 1.94% 지분을, 상반기 말 4.80% 지분을 확보하더니 급기야 최대주주로 오른 것이다. 유바이오로직스가 최대주주 지분이 낮다는 점에서 경영권을 노린 적대적 인수합병(M&A)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바이오노트 측은 “회사가 진행하고 있는 사업 분야에 있어 유바이오로직스와 맞닿은 부분이 많다”면서 “앞으로 사업 협력 등 시너지 효과를 위해 지분 확대에 나섰다”는 입장이다.

바이오노트는 동물·인체용 진단키트 전문 기업이다. 동물용 백신인 개호흡기 감염 예방 백신 ‘Caniflu-max’를 보유하고 있다. 팬데믹 이후에는 코로나19 진단 키트도 개발했다.

유바이오로직스는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유코백-19’을 개발하고 있다. 올해 12월 임상 3상 진입이 목표다.


헬스코리아뉴스 정우성 admin@hkn24.com

  • * Copyright ⓒ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코리아뉴스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