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개협, 네이버에 의료기관 리뷰 평가 완전폐지 촉구

네이버, 의협과 간담회 후 의료기관들 피해입힌 별점리뷰 폐지 약속 대개협 "별점 리뷰를 키워드 리뷰로 바꾸는 꼼수한다면 곤란..의료기관 리뷰 완전 폐지돼야"

언론사

입력 : 2021.09.15 14:21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대한개원의협의회는 네이버에 의료기관 별점 리뷰를 '키워드' 리뷰로 변경하는 꼼수가 행해져서는 안된다면서, 의료기관 관련 리뷰를 완전히 폐지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9월 2일 대한의사협회 용산임시회관에서 개최되었던 '네이버 영수증리뷰 등 광고 정책 관련 간담회' 이후, 네이버는 별점으로 평가하는 체계를 10월 중 폐지하고, 기존 별점은 내년 1월 제거하며, 의료기관을 포함한 모든 업종에 별점 대신 키워드 리뷰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별점 리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의료기관이 속출하자, 의협은 대책마련을 네이버에 촉구한 바 있다.

이러한 가운데, 15일 대한개원의협의회(이하 대개협, 회장 김동석)는 "해당 소식에 환영한다는 입장이지만, 이번 네이버의 결정으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한 인터넷 포털 리뷰의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는 입장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대개협은 지난 8월 1일부터 15일까지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최근 성행하는 인터넷 포털 업체들의 병의원 리뷰에 의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의사와 의료진들이 지극히 악의적이고 주관적인 평가를 받았다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감정적으로 폄훼 및 모독을 당하는 등,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음이 드러났다.

대개협은 "의사와 의료기관이 사이버 테러를 당한다는 문제점 외에도, 인터넷 상의 의료기관에 대한 부적절하고 부정확한 평가는 낮은 수가에도 묵묵히 건강보험 환자들을 받던 의료기관들이 진료를 포기하게 만들 것"이라며 "국민들에게 필수의료의 제공이 어려워지는 환경을 부추기는 훨씬 엄중한 문제를 내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네이버가 '별점' 리뷰를 '키워드' 리뷰로 변경하는 꼼수로 이 상황을 피해가지 않고, 의료기관에 대한 리뷰 자체를 폐지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개협은 네이버 뿐 아니라 다음, 구글 등 다른 인터넷 포털 업체, 그리고 굿닥, 모두닥 등 병원 후기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기업 등 모든 플랫폼 업체에서 병의원 리뷰를 모두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대개협은 "현재 대한민국에는 국민들에게 정확한 의료기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서, 그리고 잘못된 의료광고와 정보로 인해 부적절한 의료기관 이용이 일어나지 않도록, 심사평가원의 평가 제도, 보건복지부의 각종 인증제도, 의료광고심의제도가 운영 중"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오랜 시간동안 의사와 의료기관 평가방식들을 개선시키기 위해 미국 등 선진국에서도 의료기관과 의사에 대한 공신력 있는 평가제도와 동료평가제에 대해 고민하고 있지만 아직 성공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의료라는 복잡하고 섬세한 분야 대해 소비자 후기라는 부정확하고 비객관적인 인터넷 포털 리뷰는 오히려 국민들의 건강권에 극심한 피해를 끼친다는 사실을 네이버 등 모든 빅테크 업체들이 깨닫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의학신문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 * Copyright ⓒ 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