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코비-아피메즈, 비씨월드제약과 MOU…“개량신약 시장 본격 진출”

언론사

입력 : 2021.09.14 15:32

▲아피메즈가 비씨월드제약과 골관절염 소염진통제 아피톡신의 사업확장 및 개량신약 분야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사진=인스코비 제공)
▲아피메즈가 비씨월드제약과 골관절염 소염진통제 아피톡신의 사업확장 및 개량신약 분야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사진=인스코비 제공)

인스코비는 아피메즈가 비씨월드제약과 골관절염 소염진통제 아피톡신의 사업확장 및 개량신약 분야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벌독 기반 아피톡신은 지난 2003년 아피메즈가 국내 천연물 신약 1호 및 국내 신약 6호로 승인받은 골관절염 통증치료제다. 올해 초 아피톡신의 생산 및 판매를 담당해왔던 구주제약과의 계약이 만료돼 새로운 생산처 확보에 나섰지만 생산 공정의 높은 난이도로 인해 난항을 겪어왔다.

CMO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제약사들 중 우수한 동결건조바이알 제조기술을 보유한 비씨월드제약과 아피톡신 생산 관련 최종 합의했다. 비씨월드제약은 아피톡신 생산을 위해 제조처 변경, 생산기술 이전 등 절차를 빠르게 진행할 계획이다.

아피메즈는 아피톡신 판매를 위한 유통망 구축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재생산 준비 기간 동안 정형외과, 한의원 등을 대상으로 아피톡신에 대한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며, 의약품을 유통하는 전국 총판들과 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제약 유통 전담조직도 새롭게 구성중이다.

더불어 아피메즈의 DDS(Drug Delivery System, 약물전달시스템) 특화 R&D 역량을 바탕으로 비씨월드제약과 개량신약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아피메즈의 제제 및 분석 분야의 기술력과 비씨월드제약의 생산능력을 융합해 개량신약 분야 새로운 협력모델로 성장해 갈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선제적으로 아피톡신 기반으로 하는 개량신약의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비씨월드제약은 의약품 제조판매와 국내 CDMO/CMO 사업을 통해 캐시카우를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연구개발 및 고품질의 글로벌 생산시설에 투자하고 있다.

최근 해외로부터 코로나19 긴급의약품을 요청 받아 국내 최초로 마약류 주사제를 유럽에 수출했으며, 현재 중남미, 중동 지역 등 여러 국가에 긴급 치료 의약품을 수출하고 있다. 지난 해에는 종근당과 함께 코로나19 치료제에 관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 신약 6호인 아피톡신이 새로운 제조처를 만나 제약 유통분야의 역량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제제연구 및 개량신약분야도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회사의 새로운 수익모델로 자리매김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ralph0407@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