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전문점 0.1%p 늘수록 비만율 1% ↓

헬스장 수 증가보다 커피 전문점 수 증가가 비만율 낮추는 데 4배 효과적서울에서 11년간 커피 전문점 수와 비만율 관련성 분석 결과

언론사

입력 : 2021.07.22 12:52

▲헬스장 수가 0.1%p 증가할 때마다 비만율은 0.27%p씩 감소했다. (사진= DB)
▲헬스장 수가 0.1%p 증가할 때마다 비만율은 0.27%p씩 감소했다. (사진= DB)

커피 섭취가 체중 감량을 돕는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뒷받침하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커피 전문점 수가 0.1%p(포인트) 늘어날 때마다 비만율이 1% 포인트 감소한 것이다.

연세대 약대 한은아 교수팀이 지난 11년간(2008∼2018년) 서울 29개 구를 대상으로 커피숍과 헬스장 수 증가에 따른 비만율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팀은 연도별 서울시의 커피 전문점과 헬스장 수는 서울시청 자료, 비만율은 통계청 자료를 사용했다.

연구결과, 헬스장 수가 0.1%p 증가할 때마다 비만율은 0.27%p씩 감소했다. 커피 전문점 수가 0.1%p 늘어나면 비만율은 1.0%p 낮아졌다. 이는 헬스장 수의 증가보다 커피 전문점 수의 증가가 비만율 감소에 4배가량 더 효과적이란 의미로도 풀이할 수 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커피 전문점과 헬스장의 수가 늘어날수록 비만 위험이 낮아진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커피가 체중 감량을 돕는다는 것은 최근 여러 연구를 통해 입증되고 있다. 이는 커피 속 항산화 성분인 클로로젠산과 관련이 있다.

이 성분은 체지방 분해를 돕고 지방흡수를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커피에 든 카페인도 신체의 에너지 소비량을 증가시킨다.

독일 하노버 의과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다이어트 후 요요현상을 겪지 않은 사람은 하루 평균 2~4잔의 커피를 마셨다. 식사 후 마시는 커피가 신진대사 작용을 활발하게 하는 것도 커피가 다이어트에 이로운 이유다.

한편 이 연구결과(서울특별시의 커피 전문점 수, 헬스장 수와 성인 남녀의 비만 간 관계 : 연도와 자치구에 따라서)는 한국보건사회약료경영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ralph0407@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