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점 김치 90% 이상 중국산…“HACCP 적용 시급”

한 해 수입 중국산 김치 약 27만톤…수입김치 99.9%는 중국산

언론사

입력 : 2021.04.02 13:11

최근 절임배추 영상 논란으로 중국산 김치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이 지속되면서 매년 수십만톤씩 수입되는 중국산 김치를 비롯한 수입식품 전반에 수입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적용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용호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년∼2019년) 중국산 김치 국내 총 수입량은 135만4826톤으로 한 해 평균 약 27만톤씩 수입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산 김치 수입량은 매년 증가해 2015년 22만4279톤에서 2019년 30만6685톤으로 26.8%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국내산 김치 수출량은 같은 기간 12만3638톤에 불과해 수입량의 10분의 1 수준에도 못 미치고 있다. 특히 국내 수입 김치의 99.9%가 중국산 김치인데 그 물량이 증가하면서 국내 생산량 대비 중국산 김치의 비율도 2015년 51.2%에서 2019년 65%로 해마다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지난해 4월 7일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이 개정됨에 따라 빠르면 올해 7월부터는 수입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이 도입될 예정이다. 그러나 제도 시행을 위한 인증기관이나 의무 적용대상 품목, 시기, 절차 등 구체적인 세부사항은 아직도 논의 중인 상황이다.

이 의원은 “김치종주국 한국이 매년 약 1억5000만 달러씩, 약 1700억원의 외국산 김치를 수입하고 있는데 많은 국민들은 이들 수입산 김치가 대부분 중국산이고 국내 일반 음식점에서 사용하는 김치의 90% 이상이 중국산 김치라는 점은 잘 모르고 있다”며 “최근 중국에서 촬영된 절임 배추 영상 논란이 불거진 이후 상당수 국민들은 중국산 김치에 대한 혐오감과 안전성에 일상적인 불안감을 느끼고 있고 비용이 저렴해서 어쩔 수 없이 사용하는 음식점과 급식업체에까지 그 불똥이 튀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의원은 “식약처와 관세청 등이 중국산 김치와 절임 배추 통관 단계에서부터 면밀하게 수입검사를 하고 있고 아직까지는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에는 여전히 부족하다”며 “국민들이 중국산 김치 포비아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식품안전당국은 수입식품해썹기준을 조속히 마련·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 kmj6339@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