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안이 왔다면 꼭 수술해야 할까?

이경식의 '건강한 눈 이야기'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이경식 원장

나이가 들면서 몸이 예전 같지 않다는 말, 많이들 들어봤을 것이다. 무릎 통증, 흰 머리, 주름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그 중 아무래도 크게 와 닿는 것은 노안(老眼)인데, 노안은 눈의 초점을 맞추는 능력이 떨어져 가까운 것이 잘 보이지 않는 현상을 뜻한다. 주변 40~50대들이 핸드폰을 사용할 때 손을 멀리하고 눈을 찡그리고 있는 것을 보았을 것이다. 가까운 것이 잘 보이지 않아 손을 뻗어야만 글자를 읽을 수 있기 때문에 취하는 자세이다. 조금 서글프긴 하지만, 노안은 사실 질병이라기보다는 자연스러운 노화 현상 중 하나이다.

우리 눈의 렌즈 역할을 하는 수정체는 그 두께를 조절하며 근거리와 원거리의 초점을 변화시킨다. 이 때 수정체 두께를 조절하는 주변 모양체근이 계속된 초점 조절 작용으로 탄성을 잃어 능력이 떨어지는 것이 바로 노안의 원인이다. 40대 이상에서 근거리 작업 시 글자를 읽기 힘들거나 퍼져 보이는 증상이 있다면 노안을 의심해볼 수 있다. 돋보기와 같은 교정 기구를 사용하는 것이 좋은데 돋보기 없이 감퇴한 조절 근육을 계속 사용하면 눈의 통증, 미간 주름, 두통 등이 유발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하지만 돋보기를 사용하더라도 노안 때문에 일상에 큰 불편함을 겪는다면, 노안수술을 고려해볼 수 있다. 대부분 노안 수술은 모노비젼이라고 불리는 수술법으로 진행되는데 양쪽 눈을 달리 교정하여 근거리, 원거리를 모두 잘 볼 수 있게 하는 수술이다.

손도 왼손잡이, 오른손 잡이가 있듯 눈도 주로 사용하는 눈이 있다. 주로 사용하는 눈을 주시안, 그 반대쪽 눈은 비주시안이라고 하는데 주시안은 원거리가 잘 보이도록, 비주시안은 근거리가 잘 보이도록 교정한다. 노안 수술 직후에는 시력 차이가 있어 시야 적응 기간이 필요하다. 초점이 빨리 맺히지 않거나 어지러움 등이 동반될 수 있으나, 약 1주~4주 정도의 시간이 지나면서 적응하여 양안 모두 잘 보이게 된다. 다만 노안은 계속 진행되는 증상이므로, 수술 후 결과가 유지되는 것은 아니다. 보통 3~5년정도 깨끗한 시야를 유지할 수 있고, 그 뒤에는 대부분 돋보기를 쓰다가 백내장 수술을 진행한다.

눈이 조금 침침하다고 해서 무조건 노안 수술을 권하지 않는다.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돋보기를 사용하다가, 후에 백내장이 찾아오면 그 때 백내장과 함께 노안을 치료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혼탁한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과정에서 시력 개선의 효과도 있어 백내장과 노안을 한 번에 치료할 수 있는 것이다. 요즘은 백내장 수술은 중·장년층의 시력교정술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노안 수술을 하더라도 추후 백내장이 오면 다시 백내장 수술을 해야 함을 인지하고, 의사와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본인의 상황에 맞는 최선을 선택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경식의 '건강한 눈 이야기'

노안, 백내장, 시력교정술 (라식, 라섹 렌즈삽입술) 등 경험을 바탕으로 각 주제에 대해서 정확하고 재미있는 정보를 전합니다.

대한안과 전문의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학사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석박사 통합과정 수료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 인턴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 전공의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래조교수
대한안과학회 정회원
한국망막학회 정회원,
한국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국군양주병원 안과 과장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 임상연구강사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 임상연구조교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