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 진단 후 수술 시기는? 진행 단계에 따른 치료방법

강성용 원장과 함께 하는 <편안(眼)한 세상>

강남 아이리움안과/강성용 원장

최근 눈이 침침하고 시력에 이상을 느껴 안과를 찾는 50-60대 전후 연령대 중 다소 이른 시기에 노년성 안질환 진단받는 경우가 있다. 특히 백내장은 눈의 노화로 인해 노안과 혼동하기 쉬운 대표적인 안질환으로, 의외로 증상을 가볍게 여기다가 방치할 경우 치료의 적기를 놓칠 수 있고, 특히 고혈압, 당뇨로 건강관리를 해오고 있다면 눈의 이상 신호를 외면해서는 안된다.

노안과 백내장은 초기 증상이 비슷해 자가진단이 어려우므로 중장년층 이상의 연령이라면 평소 눈의 이상 증상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 노안은 눈의 노화에 따라 수정체의 조절 능력이 감퇴하면서 근거리 시력이 저하돼 시력에 불편함을 느끼는 현상으로, 가까운 거리를 볼 때 초점이 잘 안 맞는 증상으로 나타난다. 그러나 백내장은 거리에 상관없이, 수정체에 혼탁과 경화가 진행되면서 시야가 뿌옇고 흐려 보이는 질환으로 빛 번짐, 침침함, 밝은 곳에서도 누렇고 안개 낀 것처럼 보이는 증상이 있다면 의심할 수 있다. 백내장은 진행성 안질환으로 치료시기를 놓쳐 상당히 진행되어 과숙백내장으로 발전할 수 있고, 녹내장 등 합병증의 위험이 높아 적극적인 검진을 통해 관리하는 것이 중요한 안질환이다.

백내장 진단을 받았다면 ‘백내장 수술이 시급한 것일까?’ ‘수술 외 다른 치료방법은 없을까?’ 궁금해하는 환자들이 많다. 백내장은 진행성 질환이기 때문에 다행히 초기라면 약물로 진행속도를 늦추는 보존적 치료법으로 시작하고, 중기 이상으로 진행되면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기존 수정체 기능을 대신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적 치료를 할 수 있다. 최근에는 백내장 수술 시 삽입하는 인공수정체 렌즈가 초점 심도별로 단초점, 다초점, 연속초점 등 다양하게 개발되어 환자의 눈 상태를 고려해 안전한 수술용 렌즈를 선택할 수 있고 백내장 수술 후 난시 개선에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

그런데 백내장 수술을 간혹 노안교정을 위한 수술과 혼동하는 경우가 있다. 노안교정술은 노안의 진행에 따라 근거리 시력 불편을 개선하는 수술이고, 백내장 수술은 안질환의 치료 목적임을 분명히 구분해야 한다. 노안교정을 위해 안과에 방문했다가 백내장뿐 아니라 황반변성, 녹내장 등 질환을 발견하게 된다면 질환의 치료가 우선임을 기억해야 한다. 또한 백내장 수술시기나 인공수정체의 선택 등 모든 절차는 안과에서 정밀 검사 데이터를 바탕으로 환자 맞춤형 치료가 고려되어야 하며 담당 의료진과 안과적 질환 외에도 당뇨, 고혈압과 같은 기저질환 여부도 함께 알려 충분한 상담 후 수술을 진행해야 한다.

현재 본인이 직접 눈에 불편한 증상이 느껴진다면, 혹은 가족 중에 보이는 것이 흐리고 침침해 답답함을 호소한다면 가볍게 넘기지 말고 몸의 다른 기관과 동일하게 눈 검진도 정기적으로 받아보길 권해드리며 연령대와 눈의 건강상태, 시력 등 나에게 맞는 눈 건강관리로 100세 시대에 선제적으로 건강을 지키길 바란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강성용 원장과 함께 하는 <편안(眼)한 세상>

제2의 뇌라고 불리는 눈! 여러분의 눈 건강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알기 쉽고 재밌게 전달드립니다.

[강남아이리움안과]강성용 대표원장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안과 전문의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외래 조교수
-서울아산병원 외래 교수
-미국 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유럽 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대한안과학회학술상 수상
-2020-2021년 국제굴절수술학회(ISRS) 국제위원회 공식위원
-국제 SCI 학술지(JRS, JCRS 등) 연구논문 등재
-안과 분야 기술 특허 6건 보유
-The Ophthalmologist 선정 <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안과의사 50인> (2017)
-'Marquis Who's Who 평생공로상 수상(2019)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