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니에 임플란트가 가능하다고?

유원희 원장의 앞니치료의 모든것

WY치과/유원희 대표원장

50대 중년의 남자 분이 잔존하는 앞니를 ‘더 이상 갈아먹지 않고’ 브리지를 다시 하는 방법이 없겠냐고 하소연 하듯 물었다. 건강한 옆의 치아를 손상시키지 않고 고정성 보철을 할 수 있는 다른 방법이 없는지 궁금해 했다. 

구강 검진을 한 후, 더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젊어서부터 치과치료를 받은 경험에 대한 이야기였다. 치과의사로서 참으로 안타까운 부분이 많았다. 검진을 해보니 위의 앞니 6대가 모두 브리지라는 도재의 보철로 수복되어 있었다. 처음에는 조그마한 충치가 있었던 걸로 기억한다고 하시며, 이가 약간 틀어져 라미네이트 치료를 했는데 이가 매우 시린 증상이 있어 신경치료를 했다고 하셨다.

몇 년을 쓰다가 치아가 많이 썩어서 이뿌리 부근까지 부러져서 치아를 뽑아야 되는 지경에 이르렀다. 썩은 치아 옆의 멀쩡한 치아를 갈아내고 브리지라는 보철로 3회에 걸쳐 치료를 받았는데 문제는 또 다시 몇 년이 지나자 씌워져 있던 치아에 충치가 생긴 것. 이번에도 옆의 건강한 두 치아를 갈아내고 전과 유사한 보철로 씌웠다고 했다. 마치 산불에 나무가 타들어가는 듯 야금야금 건강한 자연 치아가 손상되었다고 걱정하며 다른 방법이 없는지 물었다. 

건강한 치아를 갈지 않고, 문제가 되는 앞니만 치료하려면 임플란트를 고려해볼 만하다. 임플란트는 자연치아의 기능을 거의 회복시킬 수 있는 인공의 제2의 치아라 할 수 있다. 치아가 빠진 그 자리에 티타늄으로 만들어진 나사 형태의 기둥을 치조골 속으로 이식하여 자연치아의 심미적인 모양과 기능을 회복하는 현대적인 치료다. 가철성의 틀니에 비하여 시술 후 만족도가 높은데 식립 위치에 따라서 심미성이 요구되는 앞니 임플란트와 저작기능이 강조되는 어금니 임플란트로 나누어서 치료의 계획을 나누어 생각할 수 있다.  

특히 앞니는 웃을 때나 대화를 할 때 제일 먼저 보여진다. 잘 드러나기 때문에 심미적인 완성도가 특별히 요구되는 부위다. 기능적으로도 만족한 결과를 얻어야하기 때문에 더 신경 써야 한다. 의사의 풍부한 경험과 임상의 숙련도를 요구한다. 또 기본적으로 앞니의 치조골 너비가 좁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치아를 뽑은 후 빠른 시일 내에 임플란트를 식립하는 것이 뼈 이식을 동반해야하는 어려움을 피할 수 있다. 왜냐하면, 치아를 뽑고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치조골의 밀도와 부피가 줄어들기 때문이다. 순측에서 협측 방향으로 빠른 흡수가 일어나서 임플란트가 종종 너무 협측 방향에 심어지기 때문에 교합의 안정감이 감소되어 임플란트의 수명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다시 말해서 잔존하는 뼈의 양이 풍부하면 할수록 임플란트를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며 심미적으로도 만족스럽고 튼튼한 앞니 임플란트가 가능하다.

이렇게 식립된 티타늄 뿌리 위에 시간이 지난 후 치아색상의 기둥을 연결하여 상부구조인 크라운을 제작해 잃었던 자연 원형의 아름다움과 기능을 회복할 수 있다.

만족스러운 앞니치료의 중요한 성공 요인 중 하나는 조기치료이다. 위에 언급한 환자분과 같이 치아를 부득이하게 뽑아야 하는 상황이 발생한다면 앞니라 할지라도 건강한 자연치아를 갈아서 크라운을 늘려 씌우기보다는 임플란트를 조기에 시술하여 자연치아의 기능과 심미적인 요구를 만족스럽게 회복시킬 수 있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유원희 원장의 앞니치료의 모든것

앞니의 역할, 충치 치료 방법, 소아, 청소년, 성인의 연령대별로 생길수 있는 문제들을 다루며 앞니 치료에 대한 모든 것을 생각해본다

미국 Columbia 대학 의료정책 석사
미국 Rutgers대학 치의학 박사
미국 Lehigh 대학 화공학학사
현WY치과 대표원장
대한민국 치과의사면허취득 (제49차 국시합격)
미국 뉴저지주 개인치과 및 Land Mark 치과병원 공동운영
미국 치과의사 면허 취득
Rutgers(뉴저지) 치과 대학 졸업생이 뽑은 "Best Hands & Most Talents"
현재 Columbia 대학 한국 총동창회 회장
국제치의학회 재무총장 (ICD)
미스코리아 미코리더스 자문위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