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내장, 조기 발견하고 진행 막는 것이 최선

눈이 즐거워지는 아이(EYE) 페스티벌

아이러브안과/박영순 원장

‘삼둥이 아빠’탤런트 송일국씨가 녹내장으로 고생한다는 최근 소식에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 녹내장은 안압이 높아지거나 혈액공급 장애 등으로 시신경이 눌리면서 손상되는 질환이다.

송씨는 1년 전 안압이 높다는 진단을 받았지만 바쁜 일상에 제대로 신경을 못썼다고 한다. 현미경 상으로 시신경은 이미 80%가 손상된 상태.

약물치료를 잘 받으면 30년 이상 버틸 수 있고, 방치하면 5년~10년 사이 실명할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송씨의 팬인 필자도 녹내장이 얼마나 만만치 않은 질환인지 잘 알기에 걱정이 컸다. 녹내장으로 한번 망가진 시신경은 회복할 수 없기 때문에 환자들에게 항상 ‘조기 진단, 조기 치료’를 강조하고 있다. 특히 녹내장 발병률이 높아지는 40대 이후에는 안과 정기검진을 권하고 있다.

눈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액체인 방수는 순환하다가 배출되는데, 방수 배출이 원활하지 않으면 눈의 내부 압력인 안압이 상승한다. 안압이 높은 상태를 오랫동안 방치하면 시신경이 눌리거나 혈류량이 감소해 결국 시신경이 손상되는 녹내장이 온다. 아직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나이, 가족력, 고도근시, 고혈압, 당뇨병 등이 위험인자로 꼽힌다.

녹내장의 특징은 시야가 점점 좁아지는 것이다. 충혈과 심한 통증, 급격한 시력 감소를 동반하는 급성 녹내장의 경우 바로 치료 받으면 실명을 막을 수도 있다. 더 심각한 질환은 시력을 서서히 잃는 만성 녹내장이다. 만성 녹내장은 말기로 진행될 때까지 증상을 자각하지 못하고, 대개 자각했을 때는 시신경 손상이 상당히 진행된 상태여서 실명을 피할 수 없다.

안타깝게도 한 번 손상된 시신경은 회복할 수 없기 때문에 녹내장은 정기 검진으로 조기에 발견하고 진행을 막는 것이 최선이다. 안약, 약물 복용, 레이저 수술 등의 방법으로 안압을 조절하는 방법으로 치료하는데, 약물치료가 가장 많이 사용된다. 그리고 증상이 안정됐다고 치료를 중단하면 다시 나빠지기 쉬우므로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필수다.

평소 안압을 높이는 행동을 자제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특히 물구나무서기 같이 피가 얼굴이나 눈 쪽으로 쏠리는 자세를 오래 취하고 있으면 안압이 올라갈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또 많은 양의 맥주나 물을 한번에 많이 마시지 말고, 넥타이는 느슨하게 매는 것이 좋다. 이 외에 고열량 고지방 음식과 담배나 음주, 카페인은 삼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녹내장은 빨리 발견할수록 유리하다. 가족력, 고도근시 등 요인을 가지고 있거나 발병률이 높아지는 40대 이후에는 1년에 한 번씩 안과 정기 검사를 받는 게 좋다. 안압 검사는 물론 안저 촬영을 통해 시신경 섬유층의 손상 여부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몸이 만냥이면 눈이 구천냥’이라는 말이 있다. 소중한 우리 눈, 작은 실천으로 건강하게 잘 지키자.

/기고자 : 아이러브안과 박영순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눈이 즐거워지는 아이(EYE) 페스티벌

건강한 눈으로 환한 세상을 전하는 박영순 원장의 눈 사랑 이야기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성균관대학교 삼성의료원 외래교수
서울의료원 안과 과장
국제노안연구소 소장
대한안과학회 정회원
대한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유럽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열린의사회 단장 역임
현) 아이러브의원 대표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