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침침하면 무조건 노안? 백내장, 녹내장도 의심해야!

눈이 즐거워지는 아이(EYE) 페스티벌

아이러브안과/박영순 원장

눈이 침침하면 의례 노안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검사를 해보면 노안뿐 아니라 백내장이나 녹내장 등 다른 안질환이 겹친 경우도 적지 않다.

실제 노안과 백내장, 녹내장은 대표적 노인성 안질환으로 나이가 들면서 시력이 떨어지고 시야가 답답해지는 등 증상이 일부 유사하다.

하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각 질환의 원인과 특징이 다르고, 백내장과 녹내장의 경우 치료시기를 놓치면 실명을 야기할 수 있어 질병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필요하다.
 
노안은 보통 45세가 지나면 누구에게나 찾아온다. 노화로 인해 수정체의 조절력이 떨어지며 노안이 시작된다. 노안이 생기면 가까운 거리의 물체나 사물이 잘 안 보이고 눈이 침침해지거나 쉽게 피곤해질 수 있다. 한참 책을 보다가도 고개를 들어 먼 곳을 바라보면 수정체가 초점을 바로 맞추지 못해서 잠시 흐릿하게 보이는 현상이 생기기도 한다.

노안은 돋보기를 사용하거나 다초점렌즈 등을 착용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하지만 사무직 회사원이나, 목회자, 주부, 교사 등 근거리 작업이 잦은 일을 하거나, 불편한 돋보기 사용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면 노안수술로 불편을 극복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특히, 특수렌즈 노안수술은 노화된 수정체를 새 수정체로 갈아 끼우는 원리로, 수정체의 혼탁으로 생긴 백내장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어 각광받고 있다.

백내장은 노안 못지 않게 중, 장년층이 많이 앓는 안질환이다. 보통 5,60대 이후에 발생, 이미 노안이 있는 상태에서 백내장이 오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백내장이 생기면 물체가 안개 낀 듯 뿌옇게 보인다.

그렇게 되면 눈이 침침해지기 때문에 노안이 더 심해졌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간혹 백내장 초기에는 돋보기 없이도 가까운 글씨가 잘 보이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이는 노안이 개선된 것이 아니라 백내장으로 인한 증상일 수 있어 검사가 필요하다.

백내장 수술은 점안마취 후 2.2mm 미세절개로 혼탁해진 수정체를 새 수정체로 갈아 끼우는 방식으로 출혈이나 통증을 최소화할 수 있다. 앞서 말했다시피 특수렌즈를 사용하면 백내장을 해결하면서 노안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 따라서 근거리 작업이 별로 없는 어르신들은 일반렌즈를, 근거리 작업이 많거나 돋보기에서 벗어나고 싶은 환자들은 특수렌즈를 주로 선택한다.

노안, 백내장 외에 ‘눈이 침침한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은 바로 녹내장이다. 녹내장은 안압상승이나 혈액공급 장애 등으로 시각정보를 뇌에 전달하는 시신경이 손상하며 발생한다. 눈이 침침한 것 외에, 시야가 점점 좁아지는 것이 특징이다. 녹내장은 치료를 통해 시신경 손상 진행을 멈추거나 늦출 수 있다.

하지만 손상된 시신경은 되돌릴 수 없고 치료가 너무 늦으면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다. 안압이 갑자기 올라가서 생기는 급성녹내장은 시력 감소, 극심한 통증 등의 증상으로 바로 알아차릴 수 있어 실명을 방지할 수도 있다. 하지만, 만성 녹내장은 시신경이 서서히 손상돼 말기에서야 시력 이상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실명을 피하기 어렵다. 따라서 녹내장 발병률이 높아지는 40대 이후에는 일 년에 한번씩 안과검사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기고자 : 아이러브안과 박영순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눈이 즐거워지는 아이(EYE) 페스티벌

건강한 눈으로 환한 세상을 전하는 박영순 원장의 눈 사랑 이야기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성균관대학교 삼성의료원 외래교수
서울의료원 안과 과장
국제노안연구소 소장
대한안과학회 정회원
대한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유럽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열린의사회 단장 역임
현) 아이러브의원 대표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