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후 뿔난 피부, 이렇게 하면 OK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서동혜 원장

얼마 전, 휴가 후 피부 트러블이 났다며 30대 여성이 찾아왔다. 화장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붉고 푸석푸석해진 피부 때문. 그는 해수욕장을 다녀온 뒤 마음은 상쾌해졌지만, 몸 상태는 이전과 비교가 안 되게 상했다며 속상해 했다.

여름 휴가를 산이나 바다에서 보내는 동안 피부에는 평소보다 많은 자극이 가해진다. 강한 자외선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기미, 주근깨, 잡티와 같은 색소성 질환의 원인으로 작용하며, 심하면 일광화상을 입을 수 있다. 바닷물과 수영장의 염분이나 소독제 성분은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어 각질을 일어나게 하기도 한다.

휴가를 다녀와서 피부가 화끈거릴 때는 우선 피부의 열감을 식혀주어야 한다. 그리고 충분한 보습 뒤 미백에 신경 써야 한다. 피부의 열을 식히는 방법으로는 냉찜질을 해주는 것이 좋은데, 찜질 후 바로 로션을 발라야 냉찜질 시 증발되는 피부 수분을 유지시켜 건조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혹시 물집이 생겼다면 바로 피부과 전문의를 찾아가도록 권한다. 물집을 억지로 터뜨리면 2차 감염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병원에서 소독된 기구들을 이용하여 물집을 잘 빼주는 것이 필요하다.

피부를 진정시켰다면 다음으로 신경 써야 할 부분이 피부 보습이다. 강한 자외선, 바닷물의 염분, 수영장의 소독약 등은 휴가 동안 피부를 건조하게 만드는 주요 원인이 된다. 또 휴가 동안 비행기나 자동차 안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은 것도 피부를 건조하게 하기 때문에 휴가에서 돌아오면 보습 관리가 필수. 화장솜에 스킨을 넉넉히 묻혀 두드리듯이 흡수시켜주고 특히 건조한 부위는 에센스를 묻힌 화장솜을 5~10분 정도 얹어두면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줄 수 있다. 아침 저녁으로 수분 에센스를 바르고, 주 1~2회 정도 마스크팩을 이용해 집중적으로 관리해주는 것도 좋다.

간혹 마스크팩을 오래 붙이고 있는 분이 있는데, 15~20분 정도가 가장 무난하다. 고농축 에센스가 충분히 흡수되어 수분을 지킬 수 있는 가장 좋은 상태이기 때문이다. 권장 시간 이상 붙일 경우에는 피부 표면이 건조해지거나 민감해져 오히려 정상적인 피부 호흡에 장애가 될 수 있다. 제품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을 수 있으므로 설명서를 보고 그에 맞게 사용해야 한다.

감자팩, 오이팩, 녹차팩, 알로에팩 등 피부 진정과 보습에 효과적인 팩을 해주는 것도 효과적이다. 특히 감자팩은 일광화상이나 자외선으로 손상된 피부를 빠르게 회복시키고 비타민C 함유량이 높아 미백효과도 얻을 수 있다. 감자를 체에 걸러낸 다음 냉장실에 보관해두고 시원해지면 꺼내 밀가루를 섞어 걸쭉하게 만든다.

마지막으로, 태닝된 피부는 빨리 복구시켜주는 것이 좋다. 알부틴이나 비타민 C 등 미백에 도움이 되는 에센스를 꾸준히 사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 한 가지. 휴가 후에는 가급적 피부에 자극을 주지 않는 것이 좋다. 1주일 정도는 사우나나 찜질방에는 가지 말고, 각질제거도 이때는 금물. 특히 알갱이가 있는 스크럽 제품은 자극을 줄 수 있으므로 2주 정도 사용하지 말 것. 2주 후에도 알갱이가 있는 제품보다는 각질제거 성분이 있는 팩이나 로션 타입이 적당하다.

/기고자 :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성형외과 서동혜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건강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화장품 사용 노하우 공개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피부과 전문의, 의학박사
국무총리 표창 수상
대한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레이저학회 정회원
미국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레이저학회 정회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