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조해진 피부, 로션·크림·오일 중 뭘 바르지?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서동혜 원장

매년 겨울이면 늘어나는 보디제품의 판매량에서 알 수 있듯이 많은 사람들은 각종 난방기구와 추워진 날씨로 인해 건조해진 피부를 가꾸기 위해 보디로션을 사용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려움증을 호소하며 내원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들 대부분이 샤워 후에 항상 보디로션을 사용하고 있다고 말하는 것을 보면 자신의 피부상태에 맞는 적절한 제품을 선택하여 바르지는 못하는 듯 보인다.

시중에 판매되는 보디로션의 종류는 크게 오일, 로션, 크림 타입으로 나눌 수 있다. 바르고 난 후 피부가 촉촉해지고 너무 끈적거리지 않는다면 나에게 맞는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된다. 하지만 보디로션을 사용하고 있는데도 가려움이 계속된다면, 내 피부에 맞는 제품을 다시 찾아보는 작업이  필요하겠다.

오일은 샤워 후 물기가 있을 때 가볍게 발라주는 제품이다. 물기를 머금은 상태에서 바른 오일은 피부에 수분 막을 형성해 수분이 빠져나가는 것을 막아준다. 오일을 바른 후 피부가 촉촉해 진다면 이것으로 충분하다. 다만 피부가 지성이거나 등 여드름 등의 피부 트러블이 생긴 경우라면 오일보다는 보디로션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로션은 샤워 후 물기를 제거한 후 바르는 제품이다. 꼼꼼히 바르면서 간단한 마사지를 함께 해주면 보습과 함께 부종을 예방할 수 있다. 대부분의 보디로션은 제형이 묽은 에멀전 타입의 제품으로 바르기 간편하면서도 샤워 후 빼앗기는 수분을 막아주고 영양을 공급해 촉촉한 피부를 유지시켜준다. 또한 오일이나 크림에 비해 끈적임이 덜해 수시로 덧발라 피부가 건조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하지만 요즘같이 차고 건조한 날씨에 난방까지 겹치게 되면 피부가 과도하게 수분을 빼앗길 수 있어 여름부터 사용하던 가벼운 제품은 보습에 도움이 안될 수 있다. 그러니 계절에 맞추어 자신의 피부 타입에 맞는 로션을 사용하는 것이 좋겠다.

크림은 로션보다 뛰어난 보습력을 가진 제품으로 건성피부인 경우 로션과 크림을 함께 써주면 보습력을 더 강화시킬 수 있다. 로션보다는 된 제형으로 보습력은 좋지만 오일 함유량이 높아 잘못 사용할 경우 과도한 유분이 피부 모낭을 막아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다. 하지만 건성인 경우 로션 타입에서 크림 타입으로 제형을 바꾸는 것이 추운 겨울날 피부 건조를 막을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법이다.

시중에 판매하는 다양한 보디제품 중에는 1만원 이하의 저렴한 제품에서부터 몇 십만 원을 호가하는 제품들이 있다. 하지만 가격보다는 제품의 성분과 자신에게 맞는 타입을 사용하는 것이 피부를 지키는 길이다.

피부가 갈라지고 각질이 많이 일어나는 건성피부라면 오일을 바른 후 로션이나 크림을 얇게 덧발라 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또한 트러블이 생기는 지성피부인 경우에는 유분 함유량이 많은 오일이나 크림보다는 수분이 다량 함유된 로션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피부보습과 함께 트러블을 막는 방법이다. 보디제품은 샤워 후 3분 이내에 발라주어야 피부에 보습막을 형성해 수분이 날아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건강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화장품 사용 노하우 공개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피부과 전문의, 의학박사
국무총리 표창 수상
대한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레이저학회 정회원
미국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레이저학회 정회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