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저 시술 후 꼭 발라야 하는 '이것'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서동혜 원장

매년 설, 추석 등 명절은 피부과에 사람이 가장 붐비는 기간이다. 연휴를 맞아 그 동안 마음만 먹고 미뤄왔던 시술을 받으려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다. 황금연휴기를 맞아 그 동안 보기 싫었던 여드름 흉터나 검버섯, 잡티 및 점을 제거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피부과에 내원하곤 한다.

레이저 치료를 받게 되면 시술방법에 따라 기미, 잡티 및 모공이 상당히 줄고 피부톤도 한결 밝아진다. 하지만 시술 후 각질층이 벗겨진 피부는 평소보다 건조하고, 예민해질 수 있다. 또한 동양인의 경우 레이저시술로 인해 멜라닌 색소가 자극을 받아 일시적으로 색소침착을 만드는 경우도 있다.

시술 후 얼굴 붉어짐, 건조함, 각질 등의 불편함으로 빠른 시일 내에 일상생활로 복귀하기가 힘들다는 사람들이 있다. 간혹 시술 후에 효과가 늦게 나타나는 사람들도 있다. 이러한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시술 후 자가관리는 중요한 부분이다.

레이저 치료 후 세안할 때는 클린저를 직접 얼굴에 문질러 거품을 내는 것은 금물이다. 정상 피부의 pH와 유사한 약산성의 무스 타입의 클린저를 이용하여 손에서 거품을 낸 후 가볍게 세안하는 것이 피부 자극을 줄여 줄 수 있다. 세안 후에는 크림을 발라 보습 및 재생을 유도시켜 주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피부 시술을 받은 후에는 피부에 보호막을 만들어주는 펩타이트와 같은 재생 성분 및 멜라닌 합성 억제 성분이 함유된 제품을 발라주는 것이 좋다. 크림을 발라주는 것만으로도 외부 자극을 막으면서 피부의 재생 속도를 높여줄 수 있기 때문이다.

재생 크림을 선택할 땐 피부에 자극을 주는 인공색소, 방부제, 합성향 등이 첨가되지 않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피부자극을 최소화해 피부재생 속도를 높여주기 때문이다. 피부보호를 위해서 자외선 차단제는 가장 중요한 요인이다. 외출 30분전에 꼭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레이저 시술 후라면 외출하지 않더라도 바르는 것이 좋다. 실내에도 햇빛이 들어와 약하게나마 자외선에 노출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시술 후 관리가 시술 효과를 좌우한다. 한껏 예민해진 피부를 위해 평소보다 조금 더 세심한 세안과 꼼꼼한 스킨케어를 해주는 것이 좋다. 또한 스킨케어 마지막 단계에 재생크림과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3~4시간마다 자외선 차단제를 덧발라준다면 햇빛에 노출되어 생기는 기미나 잡티를 예방하면서 시술 후 빠른 피부회복이 가능하다.

/서동혜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성형외과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건강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화장품 사용 노하우 공개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피부과 전문의, 의학박사
국무총리 표창 수상
대한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레이저학회 정회원
미국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레이저학회 정회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