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맞은 어린이 올배미족, 비만과 수면장애 확률 높인다

잠이 인생을 바꾼다

서울스페셜수면의원/한진규 원장

수면시간 적을수록 비만확율 훌쩍, 수면질환 발생 위험도 증가

잠 안자는 우리아이, 야식 줄이고 규칙적인 생활리듬 되찾아야

“적정한 수면시간 유지 만으로도 비만 방지할 수 있어”

올빼미족과 같이 밤낮이 바뀐 생활을 하는 경우 수면이 부족하게되 고 밤에 야식을 먹고 활동을 하지 않아 비만이 될 확률이 높아지게 된다.

실제로 뉴질랜드 오타고대학교 연구팀은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에 발표한 논문에서 3~5세 때 밤에 잠을 1시간 더 잔 아이는 7세 때 과체중 위험이 61% 가량 줄어든다고 보고한 바 있다.

독일의 한 연구에서도 7천명 어린이들에게서 잠과 비만의 관계를 조사했더니 수면시간이 적을 수록 뚱뚱한 아이들의 비율이 높았다고 한다. 수면 장애로 비만이 될 수 있으며, 거꾸로 비만이 수면을 방해할 수도 있다는 것이 다시 한 번 밝혀졌다. 즉, 어린이 비만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수면 부족인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또한, 펜실베니아대학 연구팀이 ‘미임상영양학저널’에 밝힌 연구결과에도 수면부족이 체중증가를 일으킨다는 보고가 있다. 이와같은 연구들에 의하면 수면은 여러방식으로 다이어트와 체중(비만)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있는바, 연구들 모두 수면부족이 체중증가와 연관이 있음을 보여주었다. 잠은 다이어트에 있어 가장 중요한 필수인 것이다.

수면 부족과 비만 사이에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밝혀진 연구결과들이 다수 있는 만큼 방학을 앞두고 어린이 수면부족의 가장 큰 원인인 게임중독과 TV 시청시간 증가 등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와 같은 이유로 잠을 잘 안 자게 되면 비만 확율이 높아지는데, 수면무호흡증의 가장 큰 원인은 비만이다. 비만하게 되면 목에 지방이 축적되고, 잠잘 때 기도가 압박돼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하게 된다.

즉, 불규칙 적인 수면습관으로 잠을 잘 이루지 못하게 되면 불면증 등을 경험하게 되는데 수면 부족은 비만을 불러오게 된다는데 문제가 있다. 비만은 단순한 코골이 보다는 수면 무호흡을 동반하게 되기 때문이다. 비만의 경우 당뇨나 심혈관계에 미치는 영향 외에도 수면무호흡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기 때문에 특히 조심해야 한다.

잠을 잘 자기위해서는 타이밍이 중요하다. 잠을 잘 때 분비되는 호르몬인 수면호르몬은 보통 저녁10시와 새벽 2시 사이에 왕성하게 분비되기 때문에 10시에 잠자리에 드는 것이 가장좋고, 늦어도 12시 전에는 잠을 자는 것이 좋다.

비만과 수면무호흡은 둘 다 심혈관계와 내분비 대사 등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어 장기적으로 사망률을 증가시킬 수 있다. 비만인 경우 수면 무호흡의 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할 수 있다.

코골이나 수면 무호흡증의 많은 원인은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발생한다는데 있다. 그 중에는 기도를 좁게 하는 해부학적인 이상이나 비만, 흡연, 호르몬, 수면 자세, 코막힘, 술이나 약물 등이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주지해야 할 사실은 비만 환자의 경우 코골이 발생 빈도가 3배 정도 높다고 알려져 있다는데 있다.

음식물도 체중 증가에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치지만 가장 큰 요인은 역시 짧은 수면이다. 수면은 식욕억제 호르몬 수치를 증가시킨다는 보고가 있는 만큼 적정한 수면을 유지하면 비만을 방지하고,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을 예방 할 수 있기 때문에 건강한 수면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서울수면센터 한진규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잠이 인생을 바꾼다

한진규원장의 올바른 '잠'

고려대학교 의과대학교 졸업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신경과 전공의 수료
국립나주정신병원 신경과 과장
국립보건원 뇌신경질환과 연구원
미국 클리브랜드 클리닉 수면 전임의
미국 수면전문의 자격취득-신경과 최초
싱가폴 수면학교 강사 역임
고려대학교 신경과 교수 역임
대한수면연구회 학술이사
한국수면학회 이사
현 서울수면센타 소장

맨 위로